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그레이스 2차전 우승 "LIV 골프는 지금 남아공 전성시대"…'흥행 아이콘' 존슨은?

수정 2022.07.03 11:16입력 2022.07.03 10:22
서체크기
그레이스 2차전 우승 "LIV 골프는 지금 남아공 전성시대"…'흥행 아이콘' 존슨은? 브랜든 그레이스가 LIV 골프 2차전 최종일 7번홀에서 티 샷하고 있다. 포틀랜드(미국)=Getty images/멀티비츠
AD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남아공 군단 파워."


브랜든 그레이스가 3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 펌킨리지골프장(파72)에서 열린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2차전(총상금 2500만 달러) 최종일 7언더파를 몰아쳐 역전우승(13언더파 203타)을 일궈냈다. 우승상금이 무려 400만 달러(51억9000만원)다. 찰 슈워젤, 루이 우스트히즌, 헨니 듀 플레시스(이상 남아공)와 함께 '팀 스팅어'로 출전한 단체전은 2위(16언더파 200타)에 올랐다.


그레이스는 2타 차 3위에서 출발해 버디 8개(보기 1개)를 쓸어 담는 뒷심을 과시했다. 15~17번홀 3연속버디 등 특히 막판 스퍼트가 돋보였다. 지난달 12일 잉글랜드 런던 센추리온골프장에서 치러진 개막전 챔프는 슈워젤이다. 그야말로 '남아공 군단'이 LIV 골프 간판으로 나서는 모양새다. 딱 48명만 '컷 오프' 없이 3라운드를 소화하고, 드래프트 방식으로 12개 팀을 만들어 단체전까지 곁들인다.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PIF)가 주도하는 LIV 골프는 개인전 2000만 달러와 단체전 500만 달러 등 매 대회 총상금 2500만 달러(324억5000만원) '돈 잔치'다. 꼴찌가 12만 달러(1억5600만원)를 받는다. 단체전 우승상금 300만 달러(38억9000만원)는 4명이 나눠 갖는다. 2차전부터 합류한 카를로스 오르티스(멕시코)가 2타 차 2위(11언더파 205타), '흥행 아이콘' 더스틴 존슨(미국)은 4위(9언더파 207타)에 머물렀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