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황중곤 3타 차 선두 "5년 만에 우승이 보여"…권오상 2위 '추격전'

수정 2022.07.02 16:38입력 2022.07.02 16:20
서체크기

코리안투어 아시아드CC 부산오픈 셋째날 6언더파 폭발, '2승 챔프' 김비오 공동 7위

황중곤 3타 차 선두 "5년 만에 우승이 보여"…권오상 2위 '추격전' 황중곤이 아시아드CC 부산오픈 셋째날 9번홀에서 퍼팅 라인을 살피고 있다. 사진제공=KPGA
AD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3언더파→ 4언더파→ 6언더파."


황중곤(30)의 우승 진군에 가속도가 붙었다. 2일 부산 아시아드골프장(파71ㆍ7056야드)에서 끝난 한국프로골프(KPGA) 아시아드CC 부산오픈(총상금 8억원) 셋째날 6언더파를 몰아쳐 3타 차 선두(13언더파 200타)에 나섰다. 1타 차 선두로 출발해 ‘송곳 아이언 샷’을 앞세워 버디만 6개를 쓸어 담았다. 2017년 6월 코리안투어 메이저 KPGA선수권 이후 5년 만에 정상에 오를 호기다.


황중곤은 한국과 일본을 오가면서 2014년 8월 매일유업오픈 등 국내 무대 2승, 2011년 미즈노오픈과 2012년ㆍ2015년 카시오월드오픈, 2019년 마이나비 ABC챔피언십 등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4승 고지를 접수했다. 2019시즌 직후 입대했다가 지난해 11월 전역해 올해 8경기 모두 본선에 진출하며 신바람을 내고 있다. 지난달 12일 KPGA선수권 2위가 아쉬움으로 남았다.


"21개월 동안 공익요원으로 복무하면서도 주말에 꼭 골프장에 나가서 라운드를 했다"는 황중곤 역시 "인조 매트가 깔린 연습장보다 실전 샷 감각 유지에 큰 도움이 됐다"며 "제대한 뒤 곧바로 미국 캘리포니아주로 이동해 7주 지옥훈련을 소화했다"고 투지를 불태웠다. "오늘은 경기 초반 수비에 집중하다가 오히려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마지막까지 공격적으로 플레이하겠다"는 각오를 보탰다.



권오상(27)이 8언더파 데일리베스트로 순식간에 공동 2위(10언더파 203타)로 올라섰고, 이태희(38)가 이 그룹에 합류했다. 이상엽(28) 4위(8언더파 205타), ‘2승 챔프’ 김비오(32ㆍ호반건설)는 공동 7위(6언더파 207타)에 자리잡았다. 한국오픈 챔프 김민규(21ㆍCJ대한통운)의 2연승 진군은 공동 23위(3언더파 210타)에서 멈췄다. 황두현(26)이 6번홀(파3ㆍ175야드)에서 홀인원을 터뜨려 3000만원 짜리 침대 세트를 챙겼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