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특징주]KEC, 숏티지에 부르는 게 값…가전에 전기차까지 '귀한 몸'

수정 2022.05.20 10:09입력 2022.05.20 10:09
서체크기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KEC가 강세다. 올 1분기 영업이익이 급증하면서 주가에도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보인다.


20일 오전 10시8분 KEC는 전날보다 8.31% 오른 3390원에 거래되고 있다.

KEC는 올 1분기 매출액 722억원, 영업이익 9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19%, 229% 늘어난 규모다.


고영민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지난해 2분기부터 견조한 실적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며 "국내 대형 가전 제조사향 공급(M/S) 증가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칩 숏티지 상황이 이어지면서 국내 가전 제조사들은 자국 내 전력반도체 조달처 확대에 대한 니즈가 커지고 있다"며 "가전제품 수요가 둔화되더라도 고객사 내 점유율 확대로 성장 방향성이 뚜렷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원재료 가격 상승 등을 고려해 판매 단가도 오르고 있다"며 "고객사 내에서 적극적으로 수용할 만큼 KEC 제품 사용에 대한 수요가 분명하게 확인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장 고객사와 매출이 동반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중국 BYD향 공급을 확정해 1차 수주를 받은 것으로 파악했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단가 높은 IGBT 제품을 공급한다는 점이 의미있다"며 "국내 대형 자동차 부품사와 해외 전기차 제조사와도 공급 논의 및 준비 중"이라고 강조했다.


고 연구원은 "SiC(차세대 전력반도체) 사업도 구체화되고 있다"며 "최근 국내 B2C 가전향 SiC 전력반도체를 소량 공급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기술력에 대한 검증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당초 계획보다 빠르게 올 하반기 중 생산라인 투자를 진

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고 연구원은 "SiC 전력반도체를 준비하는 국내 제조사 중 가장 안정적인 본업 실적 흐름을 기대할 수 있다"며 "신사업 미반영 상태에서도 성장성이 돋보이며 경쟁사 가운데 가장 빠르게 신사업 모멘텀을 구체화 하고 있다는 점을 주목한다"고 분석했다.


그는 "국내 대표 전력반도체 제조사로서 최근 입증하고 있는 기술력과 레퍼런스가 지속적으로 부각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