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중국 올 상반기 부동산 기업 매출 ‘반토막’

수정 2022.07.03 14:06입력 2022.07.03 14:06
서체크기
중국 올 상반기 부동산 기업 매출 ‘반토막’ 지난 4월 중국 상하이의 한 도로 모습. 사진=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 중국 부동산 기업들의 올해 상반기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의 절반 수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 매체 차이신은 3일 시장조사기관 커얼루이 통계를 인용해 1~6월 중국 100대 부동산 기업의 계약판매액이 3조4700억위안(약 671조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7% 감소했다고 보도했다.


차이신은 "지난해 하반기 이후 부동산 침체가 계속되면서 일부 기업들은 올해 목표를 낮췄지만 대체로 상반기 목표 달성 수준은 여전히 낮다"며 "이는 이들 기업이 하반기 받는 압력이 더욱 커진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국내총생산(GDP)의 약 30%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산되는 중국 부동산 시장의 심각한 침체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중국의 급속한 경제 둔화의 핵심 원인 중 하나가 되고 있다.


'공동 부유' 구호를 앞세워 고강도 규제로 부동산 시장을 얼어붙게 했던 중국 정부는 최근 경기 안정을 위해 부동산 규제를 완화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전환하고 각종 지원 정책을 내놓고 있지만 시장 상황은 쉽게 호전되지 않고 있다.


헝다 등 대형 부동산들이 대거 채무불이행 사태를 일으키면서 소비자들은 자칫 분양 대금만 넣고 공사가 중단돼 돈을 떼일까 봐 신규 주택 구매를 더욱 주저하고 있다. 또한 급격한 폭락이 나타난 것은 아니지만 중소 도시를 중심으로 완만하게 주택 가격이 하락하고 있어 많은 중국인은 추가 하락을 우려하고 있다.


중국의 부동산 시장 지속 침체는 중국 정부의 공식 통계로도 확인되고 있다. 1~5월 중국의 부동산 판매 면적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6% 감소했다. 같은 기간 판매 금액도 31.5% 줄었다.



5월 중국 70대 도시의 주택 가격도 전달보다 0.17% 하락해 하락세가 9개월째 지속됐다.




문혜원 기자 hmoon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