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은행 대출금리 급상승…2주만에 0.3%P 급등

수정 2021.09.22 12:19입력 2021.09.22 11:59
은행 대출금리 급상승…2주만에 0.3%P 급등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은행 대출금리가 2주 만에 0.2~0.3%포인트 안팎 뛰는 등 대출금리 상승 속도가 무섭게 빨라지고 있다. 은행 대출금리의 기준인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오르고 있고, 정부의 대출규제가 강해지고 있어 은행들이 대출금리를 계속 올리고 있기 때문이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의 17일 기준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신규 코픽스 연동)는 연 2.961∼4.52%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는 2주 전인 3일(2.80∼4.30%)과 비교해 각각 0.161%포인트와 0.22%포인트 높아진 것이다.

변동금리가 아닌 주택담보대출 혼합형(고정형) 금리도 같은 기간 연 2.82∼4.441%에서 3.17∼4.67%로 상승했다. 신용대출도 현재 3.10∼4.18% 금리(1등급·1년)가 적용되고 있다. 이는 3일(3.00%∼4.05%)보다 상·하단이 모두 0.1%포인트 넘게 오른 것이다.


은행권의 대출금리 인상 폭은 시장금리 등 조달비용을 반영한 지표금리(코픽스) 상승 폭을 크게 웃도는 것이다.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 오름폭은 지표금리(코픽스) 상승 폭(0.07%포인트)의 약 3배에 이른다.

금융투자협회 채권정보센터에 따르면, 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은행채 5년물(AAA·무보증) 금리는 이달 3일 1.939%에서 17일 현재 2.029%로 2주일 새 0.09%포인트 높아졌다.


이 기간 실제 4대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 하단 인상 폭은 거의 4배인 0.35%포인트에 이른다. 결국 최근 은행들이 지표금리에 자체 판단으로 더하는 가산금리를 더 올리거나 거래실적 등을 반영해 깎아주는 우대금리를 줄였다는 얘기다.


부동산 시장으로의 자금 유입 등을 우려하는 금융당국이 '가계대출을 조이라'고 강하게 압박하는 만큼, 대출 총량 관리를 위해 가산금리 인상, 우대금리 축소가 불가피하다는 게 은행들의 설명이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