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슈퍼마켓돋보기
[슈퍼마켓 돋보기] 여름채소들 피클담을 때 피클링스파이스
최종수정 2019.07.10 15:01기사입력 2019.07.10 08:30
[슈퍼마켓 돋보기] 여름채소들 피클담을 때  피클링스파이스

[슈퍼마켓 돋보기] 여름채소들 피클담을 때  피클링스파이스

스테이크나 파스타를 먹을때는 필요한 이것, 바로 피클이다.

누군가는 피클 찾는 나를 촌스럽다고 여기지만 피클이 있어 스테이크와 파스타를 더 맛있게 먹을 수 있다면 좀 촌스러우면 어떠랴


피클을 만들 때 채소만큼이나 빠지면 서운한 피클링스파이스!

우리가 김치를 담을 때 파, 마늘을 안넣어도 김치는 만들어지지만 무엇인가 빠진 허전한 맛이 되듯 피클을 만들 때에 피클링스파이스를 넣지 않아도 새콤달콤한 맛은 나지만 무엇인가 허전한 것과 같다.


맛과 향을 더하는 피클링 스파이스(pickling spice)는 서양에서 많이 이용하는 혼합스파이스의 일종이다. 재료는 기호에 따라 선택할 수 있으며 주로 피클을 담을 때 이용하는 향신료이다. 월계수잎, 계피, 후추, 정향, 겨자씨 등을 섞어서 만들어 쓰기도 하지만 그 적정한 혼합비율에 따라서 향과 피클의 맛도 달라져서 요즘은 섞여져 있는 피클링스파이스를 선호하게 된다. 병이나 통에 담겨져 있는 피클링스파이스는 월계수잎, 계피, 후추, 정향, 겨자씨 외에도 캐러웨이씨, 칠리, 카다몬, 메이스, 딜, 생강 등이 혼합되어 있다.


피클을 담을 때의 사용량은 기호에 따라 다르지만 오이 4-5개정도의 피클을 담을 때 피클링스파이스 1큰술정도 넣어주면 은은한 향기와 풍미가 적당하다. 피클을 담은 후 가라앉은 스파이스는 걸러내도 되지만 채소와 함께 담아 내어도 보기좋다.

사용하고 남은 피클링스파이스는 밀폐된 용기에 담거나 용기째 서늘한 곳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글ㆍ사진=이미경(요리연구가, 네츄르먼트 http://blog.naver.com/poutian)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