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경규 "재산 절반 날리게 한 '이 사람' 없었다면 난 강남 건물주"

시계아이콘읽는 시간36초
뉴스듣기 글자크기

이소룡 애정으로 영화 '이소룡-들' 수입·배급

방송인 이경규가 자신이 직접 제작하고 출연한 영화 '복수혈전'의 비하인드를 전했다.

이경규 "재산 절반 날리게 한 '이 사람' 없었다면 난 강남 건물주" [사진출처=jtbc 방송 화면 캡처]
AD

이경규는 전날인 21일 MBC 라디오 '안녕하세요 이문세입니다'에 출연해 "이번에 영화 하나를 수입하게 됐다"며 직접 수입·배급에 참여한 다큐멘터리 영화 '이소룡-들'을 언급했다.


그는 "영화는 이미 개봉했다. 반응도 괜찮다"며 "제가 이소룡 때문에 '복수혈전'을 만들었다. 이소룡이 없었더라면 제가 강남에 빌딩이 있었을 것"이라며 웃었다. "너무 과몰입해 재산의 반을 날렸다"며 한탄하기도 했다.


'옛날에 이소룡 싫어한 사람이 누가 있냐'는 이문세의 말에 "어느 정도 해야 했는데 선을 넘어서 해서는 안 될 행동, 제작했다"고 답했다.


이경규 "재산 절반 날리게 한 '이 사람' 없었다면 난 강남 건물주" 사진제공=에이디지컴퍼니

'이소룡-들'에 대해서는 "이번 부천 판타스틱영화제에 왔더라. 이 영화는 더 많은 분께 알려드려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수입하게 됐다"고 말했다. "우리 세대에는 추억을, 몰랐던 분들에게는 '왜 이소룡이 20세기 아이콘이었나'를 알려드리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동년배에겐 추억을, 어린 관객에게는 이소룡이 왜 20세기 아이콘이 됐는지 알려주는 계기가 되기를 바랐다.


1992년 개봉한 영화 '복수혈전'은 이경규가 기획과 각본, 주연까지 도맡아 화제가 됐으나 흥행에는 실패했다. 동국대학교 연극영화과 출신인 이경규는 학창 시절 이소룡에 대한 팬심에 진학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경규는 지난 16일 JTBC 뉴스룸 인터뷰 초대석에 출연해서도 "이소룡은 제 소울메이트"라며 깊은 애정을 밝혔다.




김은하 기자 galaxy656574@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