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진상 구속 기소…與"사필귀정" VS 野 "이재명 무너뜨리겠다는 것"

수정 2022.12.09 16:51입력 2022.12.09 16:31
서체크기

검찰, 9일 정진상 뇌물 수수 등 혐의로 구속기소

정진상 구속 기소…與"사필귀정" VS 野 "이재명 무너뜨리겠다는 것"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 (사진 제공=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검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최측근인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을 뇌물 수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기면서 여야간 날선 공방을 벌였다. 국민의힘은 "사필귀정"이라며 이 대표에 대한 공세를 강화했고, 민주당은 "카더라 기소"라며 반발했다.


김미애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9일 논평을 통해 "이재명 대표의 공인된 최측근인 정진상 실장과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모두 구속 기소됐다"면서 "더불어민주당은 이재명 방탄이 아니라 이제 대장동 부패 공동체의 위협으로부터 민주당 방탄에 나서야 할 때"라고 비꼬았다.


김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이 지난 대통령 선거 경선 과정에서 대장동 의혹을 처음 제기한 점을 강조한 뒤 "대장동에서 나온 돈이 불법대선자금으로, 뇌물로 이 대표의 최측근들에게 흘러갔다고 한다"면서 "민주당은 이재명 방탄을 위해 정치보복, 야당탄압이라는 어불성설의 구호를 외칠 때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검찰이 이 대표에 대한 보복 수사를 위해 진술만 토대로 기소했다며 성토했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결국 정 실장 기소의 최종 목적은 이 대표다. 윤석열 검찰이 제1야당을 이끄는 이 대표를 무너뜨리겠다는 검은 속내를 드러낸 것"이라며 "선거에 졌다는 이유로, 윤석열 대통령의 반대편에 서 있다는 이유로 이런 수모와 정치적 핍박을 받아야 하나"라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전해 들은 말만으로 죄를 만들어낸 '카더라 기소'라니 유례를 찾을 수 없는 기괴한 기소"라며 "검찰은 '전해 들었다'는 불확실한 진술 말고 확실한 물증이 있다면 제시해보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검찰의 야당탄압 조작 수사에 결연히 맞서 진실을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