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셀린 디옹, 몸 굳어가는 불치병…"성대 사용도 허락치 않는다" 눈물

수정 2022.12.09 07:40입력 2022.12.09 07:40
서체크기

'강직인간증후군 '판정 인스타서 밝혀
"의학 치료사와 매일 열심히 노력할 것"

셀린 디옹, 몸 굳어가는 불치병…"성대 사용도 허락치 않는다" 눈물 셀린 디옹이 2019년 캐나다 퀘벡에서 열린 콘서트 투어에서 노래를 부르는 모습 <사진=AP연합>
AD

영화 '타이타닉' 주제곡을 부른 것으로 유명한 캐나다 출신의 팝 디바 셀린 디옹(54)이 몸이 굳어가는 증상을 보이는 희귀 불치병 진단을 받았다.


디옹은 8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에 올린 동영상을 통해 희귀 신경질환인 '전신 근육 강직인간증후군'(Stiff-Person Syndrome·SPS)을 앓고 있다고 공개했다.


SPS는 근육 경직을 유발해 사람의 몸을 뻣뻣하게 만들고, 소리와 촉각, 감정적 자극에 따른 근육 경련을 일으킨다. 걷거나 움직이는 데 장애를 겪을 수 있고, 자동차 경적과 거리 소음에도 경련을 일으켜 넘어지기도 한다.


BBC 방송에 따르면 SPS는 치료제가 없는 불치병이고, 항불안제와 근육이완제를 사용해 병의 진행을 더디게 할 수 있다.


그는 "최근 100만 명 중 한 명꼴로 걸리는 매우 희귀한 질환을 진단받았다"며 "이 병이 나의 모든 (근육) 경련을 일으킨다는 점을 이제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불행하게도 이 경련은 일상생활의 모든 측면에 영향을 미친다"며 "때때로 걷는 것을 어렵게 하고 노래를 부르기 위해 성대를 사용하는 것도 허락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디옹은 "저의 힘과 공연 능력을 다시 키우기 위해 스포츠 의학 치료사와 함께 매일 열심히 노력하고 있지만, 그 과정은 투쟁이라는 점을 나 스스로 인정해야 한다"고 털어놨다.


이어 "내가 아는 모든 것은 노래이고, 그것이 내 평생 해온 일"이라고 눈물을 흘리면서 팬들의 성원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번 진단에 따라 디옹은 2023년 콘서트 일정을 전면 취소했고, 투어 공연 스케줄을 2024년으로 연기했다.


영화 '타이타닉' 주제곡 '마이 하트 윌 고 온'으로 국내 대중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은 디옹은 그간 발표하는 앨범마다 모두 성공시키며 지금껏 전 세계적으로 2억 5000만 장 음반을 팔았다.



'더 파워 오브 러브'(The Power Of Love), '올 바이 마이셀프'(All By Myself), '아이엠 얼라이브'(I'm Alive) 등 수많은 히트곡을 보유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