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골든센츄리, 안틴그룹과 맞손… “베트남 희토류 광산개발 신사업 시동”

수정 2022.12.05 13:51입력 2022.12.05 13:51
서체크기
골든센츄리, 안틴그룹과 맞손… “베트남 희토류 광산개발 신사업 시동” (좌측부터) 김천호 골든센츄리 총괄부회장, 응으엔 티 탄 흐엉 안틴그룹 회장 , 진대현 제이앤제이매니지먼트 대표, 정광조 V&K시너지 JSC 베트남법인 법인장. /사진=골든센츄리 제공
AD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골든센츄리가 베트남 광물 채굴, 신소재 분야 전문 그룹과 손잡고 희토류 광산개발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골든센츄리는 베트남 안틴그룹(An Thinh Group), 제이앤제이매니지먼트와 희토류 2차 가공공장 건설 기반 베트남 광산 개발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최근 2차전지, ICT(정보통신기술) 산업에서 희토류와 광물의 중요성이 높아진 만큼 중국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베트남이 주목받고 있다. 베트남은 중국에 이어 세계 2위 희토류 매장량(2200만톤)을 보유하고 있는 자원 부국이다.


골든센츄리는 이번 업무협약을 기반으로 세계 2위 희토류 매장량을 보유하고 있는 베트남에서 희토류 광산개발 신사업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특히 베트남 옌푸(Yen Bai) 광산 지역에 집중 투자할 방침이다. 베트남 옌푸(Yen Bai) 희토류 광산은 약 1000만톤의 희토류가 매장돼 있으며 채굴과 가공이 모두 가능한 유일한 광산이다.


향후 골든센츄리는 안틴그룹 및 제이앤제이매니지먼트와 희토류 광산개발 사업을 위해 베트남 내 합작법인(JV)도 설립할 계획이다.


안틴그룹은 광물채굴, 신소재, 토목, 부동산 등 다양한 분야에서 25개 계열사를 확보하고 있는 기업으로 국내외 시장에서 입지를 다지고 있다. 골든센츄리는 안틴그룹과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희토류 2차 가공공장을 먼저 건설할 예정이다. 해당 공장에서 가공된 2차 가공품(염화물을 산화물로 바꾼) 형태를 한국에 판매할 계획이다.


희토류 광물자원은 원료광물의 1차, 2차, 3차 가공을 진행한다. ▲1차 가공을 통해 희토류 정광 ▲2차 가공을 통해 희토류 산화물(REO) 및 희토류 금속 ▲3차 가공을 통해 최종소재(형광체 등) 및 제품 (영구자석 등) 제조가 이뤄진다.


회사 관계자는 “희토류는 2차전지, 반도체, 풍력발전용 터빈, 전자전기 소재뿐만 아니라 최근엔 군사무기 제조에 반드시 들어가는 필수 원료로 주목받고 있다”며 “현재 중국 의존도가 매우 높은 상황인 만큼 2위 희토류 매장량을 보유한 베트남 희토류 광산개발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골든센츄리는 희토류 광산개발을 신성장동력으로 선정함에 따라 베트남 안틴그룹과 시너지를 극대화해 희토류 광산개발 사업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