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그들이 한밤에 SUV 타이어 바람 빼는 이유는

수정 2022.12.01 11:28입력 2022.12.01 10:30
서체크기

타이어 바람을 빼는 사람들, 미국·유럽 등 18개 도시서 활동
“4륜 구동차가 매연 많이 배출 … 도시에서 SUV 추방해야”

그들이 한밤에 SUV 타이어 바람 빼는 이유는 한 환경운동가가 차량 바퀴의 공기를 빼고 있다. 사진=기후 운동 단체 '타이어 바람을 빼는 사람들(Tyre Extinguishers)' 제공
AD

[아시아경제 김정완 기자] 미국과 유럽 18개 도시에서 극렬 환경운동가들이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900여대의 타이어 바람을 빼는 일이 발생했다.


2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타이어 바람을 빼는 사람들'(Tyre Extinguishers) 단체는 성명을 통해 "어젯밤 8개국 시민들이 환경을 해치는 SUV 약 900대의 타이어 바람을 뺐다"고 밝혔다.


단체는 이번 활동이 네덜란드 암스테르담과 엔스헤데, 프랑스 파리와 리옹, 독일 베를린과 본, 에센, 하노버, 자르브뤼켄, 영국 런던과 브리스톨, 리즈, 던디, 스웨덴의 말뫼,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 스위스의 취리히와 빈터투르, 미국 뉴욕 등 유럽과 미국 18곳에서 진행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4륜 구동차가 매연을 많이 배출한다면서 도시에서 SUV를 추방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단체는 "이번 행동은 탄소를 많이 배출하는 차량을 겨냥한 지구촌 행동 중 최대 규모이며 앞으로 이런 일이 계속 벌어질 것"이라며 "우리는 세계 도시에서 거대한 오염물질을 소유하는 것을 불가능하게 만들고 싶다"고 했다.


이번 운동의 표적이 된 한 운전자는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영국 요크셔에서 앰뷸런스 긴급 출동 서비스를 운용한다고 밝힌 톰 하워스씨는 트위터에 자신의 차 타이어 공기 주입구와 바퀴 밑에 있던 전단 사진을 게재하며 "축하한다. 당신들은 긴급 출동 차량 타이어 바람을 빼는 데 성공했다"고 적었다. 다만 그의 차에 긴급 출동 차량 표식이 있었는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가디언은 해당 단체가 9개월 전 영국에서 처음 행동에 나선 이후 도시에서 4륜 구동차 타이어의 바람을 빼는 활동을 계속해 온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들은 지난 9월 초에도 9개국에서 600대 이상 차량의 타이어 공기를 뺐다고 공개한 바 있다.


이들 단체는 지금까지 1만대가 넘는 차량의 타이어 바람을 뺐다고 주장하고 있다. 단체는 SUV를 가리켜 "불필요하게 사치스러운 '부자들의 배설물'" "대기를 오염시키고 우리가 이용하는 도로를 망가뜨리는 기후 재앙꾼"이라고 주장했다.



이 단체 대변인 매리언 워커는 "우리는 세계 여러 도시가 육중한 대형차들에 의해 점령당하는 것을 막기 위해 누구든지 '기후 행동'에 나서주기를 바란다"며 "우리의 활동은 점점 활성화될 것이며, 일단 생각이 행동으로 옮겨진 이상 이를 멈출 수는 없다"고 밝혔다.




김정완 기자 kjw10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