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美 CIA국장, "시진핑, 2027년까지 대만침공 준비 지시"

수정 2022.10.06 09:46입력 2022.10.06 09:46
서체크기

"시진핑 대만 장악 신념 확고"
"우크라 전쟁에 큰 관심 두고 있어"

美 CIA국장, "시진핑, 2027년까지 대만침공 준비 지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윌리엄 번스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시진핑 중국 주석이 중국군에 2027년까지 대만을 침공할 준비를 끝내라는 지시를 내렸다며 대만 분쟁 발생가능성을 경고했다. 시 주석의 4연임이 결정되는 2027년이 중국의 대만 장악시도의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이란 분석이다.


5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번스 국장은 전날 미 C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시 주석이 2027년까지 대만을 성공적으로 침공할 수 있도록 대비하라고 군에 지시했다"며 "2020년대 후반부로 갈수록 분쟁이 발생할 위험이 커진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시 주석은 통일, 즉 대만을 장악하겠다는 신념이 확고하다"고 강조했다.


2027년은 중국의 건군 100주년 시점으로 중국 정부의 전투력 현대화사업을 마무리한다고 밝혔던 해다. 이와함께 시 주석의 4연임을 결정할 21차 당 대회가 열리는 해로 종신집권 여부가 확실히 결정되는 해로 알려져있다. 이에따라 앞서 미 당국과 싱크탱크 등에서 2027년이 중국의 대만 침공 전략의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이란 분석이 잇따라 나왔다.



번스 국장은 이와함께 현재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간 전쟁이 중국의 대만 무력침공에 큰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번스 국장은 "시 주석은 우크라이나에서 일어나는 일을 매의 눈으로 보고 있다"며 "시 주석은 러시아군의 저조한 성과에 어느 정도 정신이 든 것 같으며, 중국 지도부도 침공한 국가의 국민이 엄청난 용기와 끈기로 저항하면 어떻게 되는지도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깨달음이 시 주석의 대만에 대한 태도를 바꿀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