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24만 탈모인에 희소식 될까…캄보디아 야생식물서 탈모 예방효과 확인

수정 2022.10.05 15:53입력 2022.10.05 15:53
서체크기

실험서 모발 성장 촉진 및 굵기 증가 확인

24만 탈모인에 희소식 될까…캄보디아 야생식물서 탈모 예방효과 확인 캄보디아 야생식물인 코나루스 세미데칸드러스. 사진=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박현주 기자] 캄보디아 야생식물 '코나루스 세미데칸드러스' 추출물에서 탈모 예방효과가 확인됐다.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은 조재열 성균관대 교수 연구진과 2년여간 공동연구로 코나루스 세미데칸드러스 추출물에서 탈모 예방효과를 확인했다고 5일 밝혔다. 코나루스 세미데칸드러스는 캄보디아와 라오스 등지에 서식하는 약용식물이다. 환경부는 지난 2007년부터 캄보디아와 캄보디아 내 생물다양성 공동조사를 진행 중으로 이번 연구에 사용된 시료도 이를 통해 확보했다.


코나루스 세미데칸드러스 추출물은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을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으로 전환해 모낭 생장기를 단축하고 소형화를 일으켜 탈모를 유발하는 데 관여하는 '5-알파 환원효소'의 활성을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모발 생성과 성장에 영향을 주는 여러 성장인자를 분비하는 모유두세포 생존과 증식에 관련된 단백질 발현은 돕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진은 이 추출물을 탈모증이 있는 실험용 쥐에 발랐을 때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승인한 탈모치료제 '피나스테리드'를 바른 쥐에 견줘 모발이 더 잘 자라며 모발의 길이도 길고 굵기도 굵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관련 특허를 출원했으며 기업에 기술이전을 검토하고 있다. 또 몽골과 라오스, 베트남 등의 자생식물을 활용한 연구도 진행 중이다.



한편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국민관심질병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탈모 질환 환자수는 24만2960명이다. 이는 지난 2017년(21만5025명)보다 13%(2만7935명) 늘어난 수치다.




박현주 기자 phj032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