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음료수 마시며 구경해" 지하철서 불 지른 50대…대형사고 막은 시민들

수정 2022.10.02 09:41입력 2022.10.02 09:41
서체크기

부산 지하철 1호선 역사 2곳서 방화 시도
자판기서 음료 뽑아 마시며 불 끄는 시민들 구경해
CCTV서 인상착의 본 역무원 신고로 검거

"음료수 마시며 구경해" 지하철서 불 지른 50대…대형사고 막은 시민들 부산 지하철 1호선 역사 2곳에서 연이어 불을 지르려고 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기사 내용 중 특정한 표현과 관련 없음.
AD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부산 지하철 1호선 역사 2곳에서 연이어 불을 지르려고 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시민들의 빠른 대처와 역무원의 신고가 없었더라면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뻔했다.


1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50분쯤 부산 도시철도 1호선 다대포해수욕장역에서 50대 A씨가 휴지에 불을 붙여 쓰레기통에 던지고 현장을 빠져나갔다.


A씨는 오전 10시9분쯤 지하철 1호선 시청역에서 모습을 드러낸 뒤 다시 불붙은 휴지를 쓰레기통에 넣었다. 특히 두 번째 방화에선 이상한 행동을 함께 보였다. 현장 폐쇄회로(CC)TV를 보면, 그는 불을 낸 뒤 태연하게 자판기에 돈을 넣고 음료수를 뽑았다. 이후 의자에 앉아 음료수를 마시며 시민들이 불을 끄는 모습을 구경하는 모습도 CCTV에 고스란히 담겼다.


다행히 불은 시민들의 빠른 대처로 진화돼 큰 사고로 이어지진 않았다. 첫 번째 불은 당시 역사에 있던 한 시민이 손에 들고 있던 생수를 이용해 끈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시청역에선 인근에 있던 시민이 소화기로 즉시 불을 진화했다.


A씨는 오전 10시55분쯤 처음 불을 질렀던 다대포해수욕장역에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이날 새벽 CCTV로 방화 장면을 확인한 역무원이 A씨의 인상착의를 기억하고 있다가 그가 다시 나타나자 경찰에 신고했다고 한다.



경찰은 A씨를 현주건조물 방화 혐의로 긴급체포해 범행 이유 등을 조사 중이다. 이후 조사가 완료되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황수미 기자 choko21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