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재감염 두달이나 빨라졌지만…4차 접종은 '저조'

수정 2022.08.13 09:40입력 2022.08.13 09:40
서체크기

첫확진 재감염까지 약 2개월 단축
방역당국 '4차접종' 강조하지만 사실상 유인책 없어

재감염 두달이나 빨라졌지만…4차 접종은 '저조'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윤슬기 기자]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재감염률도 크게 늘었다. 특히 재감염까지 소요 기간이 7월 기준 2개월가량 단축됐다. 재감염 사례는 17세 이하와 예방백신 미접종군에서 두드러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당국은 4차접종을 강조하고 있다. 그러나 백신 접종과의 인과관계가 인정되지 않았던 월경장애가 부작용일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까지 나오면서 추가 접종을 망설이는 이들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가 발표한 재감염(2회감염) 추정 사례 현황 분석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에 확진됐던 사람이 다시 감염되는 재감염 사례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7월3주~4주 추정 사례는 5만6679건, 누적 14만2513건이다. 주간 확진자 중 재감염 비율은 6월 넷째주 2.94%, 7월 셋째주 6.59%, 7월 넷째주 5.43%로 최근 5∼6%대까지 높아졌다.


코로나19 최초 감염일 이후 재감염일까지 평균 소요기간도 짧아지는 추세다. 6월 재감염 사례의 경우 평균 소요기간이 229일이었는데, 7월 사례는 평균 154~165일로 2개월가량 단축된 셈이다.


코로나19 재감염은 17세 이하와 백신 미접종군이 절반 정도를 차지했다. 7월 재감염 추정 사례 중 17세 이하 비율이 49.2%였다. 코로나19가 국내에 처음 발생한 2020년 1월 이후 전체 확진 사례 중 17세 이하 비율(23.1%)과 비교하면 최근 한달새 2배 이상 급증한 것이다. 7월 재감염 추정 사례 중 백신 미접종군은 약 50%다. 백신 미접종군 비율은 전체 중 약 12%로 이들이 재감염 사례 중 약 절반을 차지했다.


재감염이 증가하는 이유는 누적 확진자(최초 감염자)가 큰 폭으로 늘고 있는 상황에서 전파력과 면역 회피력이 강한 BA.5(비에이파이브)가 우세종화됐기 때문이다. 또 시간이 지나면서 자연 감염이나 백신 접종 형성된 면역도 감소한 것도 재감염 증가에 영향을 끼쳤다.


재감염 두달이나 빨라졌지만…4차 접종은 '저조'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가 검사를 기다리는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정부에서는 감염 확산을 차단하거나 치명률을 낮추기 위해 4차접종을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사실상 유인책이 없어 접종률이 크게 늘지 않을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정부는 거듭 4차접종을 당부하고 있지만, 접종률은 크게 오르지 않는 모습이다. 12일 국내 인구 대비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은 1차접종 87.8%, 2차접종 87.0%, 3차접종 65.2%, 4차접종 12.6%다.


최근 한국의학한림원의 코로나19백신안전성위원회는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월경이 잦아지거나 자궁 출혈이 많아지는 증상이 있다면 백신 접종이 원인일 수 있다고 밝혔지만 그간 방역당국은 월경 이상과 백신 접종과의 인과성을 인정하지도, 피해보상 대상에 포함하지 않았다. 백신 부작용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월경 장애 이상반응을 '기타-월경장애' 항목으로 분류해 관련 자료를 수집했다.



김두경 코로나19백신피해자가족협의회(코백회) 회장은 "이전 정부에 이어 현 정부에서도 낙타가 바늘 구멍 들어가기 보다 힘든 게 백신 인과성 인정"이라며 "백신 부작용 국가 책임제를 실시한다고 했지만 다를 게 없다. 이런 상황에서 4차접종을 강조하는데, 어떤 국민이 믿을 수 있겠나"라고 비판했다.




윤슬기 기자 seul9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