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판스프링 사고시 형사처벌까지 한다…화물차 단속 강화

수정 2022.08.07 11:20입력 2022.08.07 11:20
서체크기

법 개정해 의무·제재 강화

판스프링 사고시 형사처벌까지 한다…화물차 단속 강화 화물차 판스프링
AD


화물차의 불법 판스프링(차량 하부에 설치하는 완충장치) 낙하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운전자·사업자의 안전조치 의무와 제재가 강화된다.


7일 국토교통부는 잇따라 발생하는 화물자동차의 판스프링 낙하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안전조치 의무를 위반한 화물운송사업자와 운수종사자에 대한 제재 등 처벌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최근 잇단 사고로 국민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운행 중인 화물차에서 판스프링 등 화물 적재 고정도구 낙하 사고를 방지하려는 조치다.


정부는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을 개정해 화물 적재 고정도구의 이탈방지 필요조치 의무를 운송사업자와 운수종사자에게 부여할 계획이다. 이를 위반하면 운송사업자에게는 화물운전자 관리부실 사유를 들어 사업 일부정지 등 사업상 제재를 할 수 있도록 한다. 운수종사자는 2년 이상 화물운전업 종사를 제한하고 중상자 이상 사고 발생 시에는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게 된다.


판스프링 사고시 형사처벌까지 한다…화물차 단속 강화 도로에 떨어진 판스프링 <사진제공=부산경찰청>


'도로 위 흉기'로 불리는 판스프링은 노면의 충격을 흡수하기 위해 차량 하부에 설치하는 완충장치다. 그러나 일부 화물차들은 적재함이 옆으로 벌어지며 화물이 쏟아지는 것을 막기 위해 판스프링을 적재함 옆에 지지대로 삼아 끼워놓는 경우가 많다. 주행 중 화물차에서 떨어진 판스프링이 근처 차량으로 날아드는 사고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현재 국토부는 판스프링 낙하사고 방지를 위해 경찰·한국교통안전공단·지자체와 현장 단속(7~8월 말)을 집중적으로 실시하고 있으며, 단속결과를 매주 모니터링을 하고 필요시에는 불시 현장점검도 실시할 계획이다.


현장 단속 시에는 판스프링 불법튜닝을 집중 단속하고, 판스프링 외에도 적재함과 덮개 임의 개조 등도 사고 우려가 큰 만큼 이에 대한 단속이 진행된다.


아울러 국토부는 법령개정 이전까지 긴급한 조치로, 화물적재 고정도구 등이 운행 중 낙하하지 않도록 하는 필요조치를 조속히 운송사업자에게 명하도록 시·도지사에게 요청했다. 운송사업자가 시·도지사의 개선명령을 이행하지 않고 화물차를 운행하다가 적발될 때에는 30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한편, 국토부는 이번 개정안과 관련해 지난 5일 화물운수업계 등 이해관계자와 간담회를 열어 의견을 수렴했고 법령 개정 작업 시 의견을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