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강남 유흥주점 연쇄 사망'…숨진 손님 차에서 2000명분 마약 나왔다

수정 2022.07.08 08:57입력 2022.07.07 10:53
서체크기

숨진 손님 차에서 '2133명분 마약' 발견
손님 1명·여성 종업원, 이날 오전 국과수 부검 의뢰

'강남 유흥주점 연쇄 사망'…숨진 손님 차에서 2000명분 마약 나왔다
AD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서울 강남의 한 유흥주점에서 종업원과 손님이 잇따라 숨진 가운데, 숨진 손님의 차에서 2133명분의 마약이 발견됐다.


7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강남 유흥주점에서 마약을 투약한 후 숨진 20대 남성 A씨의 차 안에서 마약류로 추정되는 흰색 가루 64g을 수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술자리에 참석했던 손님 3명과 다른 종업원 1명의 인적 사항을 특정해 1차 조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들에 대해 마약 등 약물반응 검사를 실시하고자 시료를 채취한 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검사를 의뢰했다. 이들의 검사 결과는 약 일주일가량 소요될 전망이다. 아울러 숨진 손님과 여성 종업원에 대해서도 이날 오전 중으로 국과수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파악할 예정이다.


경찰은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유흥주점에서 함께 술을 마신 후 A씨와 30대 여성 종업원 B씨가 사망하는 일이 발생해 수사 중이다. 이들은 지난 5일 오전 5시부터 오전 7시께까지 함께 술을 마셨다. A씨는 혼자 차량을 운전해 이동하던 중 유흥주점 인근 공원 내 차량 안에서 같은 날 오전 8시 30분께 차량 안에서 사망했다. A씨의 차량 안에서 마약류 의심 물질이 발견된 만큼, A씨가 B씨의 술잔에 마약류 의심 물질을 넣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동석자, 유흥주점 관련자 등에 대한 추가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며 "정확한 사건 발생 경위와 마약류 추정 물질 유통 경로 등을 계속 추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