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동·서학개미의 '눈물'…올해 삼성전자 28%·테슬라 35% ↓

수정 2022.07.03 12:46입력 2022.07.03 12:46
서체크기
동·서학개미의 '눈물'…올해 삼성전자 28%·테슬라 35% ↓
AD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올해 상반기에는 국내 주식에 투자하는 '동학개미', 미국 등 외국 주식에 투자하는 '서학개미' 모두 수익률이 저조했다.


3일 한국거래소와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해 들어 이달 1일까지 개인 순매수 금액 기준 상위 10개 국내 종목의 평균 주가 등락률은 -30.50% 수준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개인 순매수 금액으로 상위 10개 해외종목의 평균 등락률은 -44.39%로 나타났다.


개인 투자자들이 상반기에 국내 증시에서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삼성전자로 연초 이후 지금까지 15조3758원어치를 순매수했다.


그러나 개미들의 매수 행렬에도 삼성전자 주가는 지난해 말 7만8300원에서 최근 거래일인 지난 1일 5만6200원으로 28.22% 떨어졌다. 순매수 금액을 수량 2억2889만5821주로 나눠 추산한 개인 투자자의 올해 삼성전자 평균 매수 단가는 현 주가보다 1만원 이상 높은 6만7174원이다.


삼성전자를 포함해 올해 상반기 개미들이 사들인 국내 종목은 대부분 큰 폭으로 하락했다. 개인이 2조원가량 순매수한 네이버(NAVER)는 연초 이후 37.38% 폭락했다. 1조원 이상 매수 우위를 보인 카카오(-40.18%), 삼성전자우(-27.67%), SK하이닉스(-33.21%), 삼성전기(-35.44%)도 낙폭이 컸다. 또 개인 투자자가 7351억원 순매수한 카카오뱅크는 올해 들어 주가가 5만9000원에서 2만8900원으로 50.93% 급락했다.


주로 미국 주식에 투자하는 서학개미도 하락장에 큰 타격을 받았다. 서학개미들은 상반기에 금리 상승으로 낙폭이 컸던 성장주, 주요 성장주 관련 지수를 3배로 추종하는 레버리지 상품을 많이 사들여 큰 손실을 보였다.


상반기에 국내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순매수한 해외 주식인 테슬라 주가는 지난해 말 1056.78달러에서 지난 1일 681.79달러로 35.48% 하락했다. 연초 이후 국내 투자자의 테슬라 순매수 결제액은 22억3223만달러로, 원화로 약 2조9000억원에 이른다. 국내외 종목을 통틀어 개인 순매수액이 삼성전자에 이어 가장 크다.


아울러 서학개미들이 많이 매수한 미국 증시의 3배 레버리지 상장지수펀드(ETF)와 상장지수증권(ETN)은 상반기에만 낙폭이 70∼80%대에 달했다. 해외주식 중 순매수 금액 2위인 나스닥 3배 레버리지 ETF(TQQQ)는 지난해 말 83.17달러에서 지난 1일 24.39달러로 70.67% 떨어졌다. 서학개미 순매수 3위 종목인 반도체 3배 레버리지 ETF(SOXL)와 10위인 기술주 3배 레버리지 ETN(BULZ)도 각각 82.90%, 86.17% 폭락했다.



아울러 엔비디아 주가가 294.11달러에서 145.23달러로 하락해 반 토막 났다. 애플(-21.76%), 알파벳 A(-24.61%), 마이크로소프트(-22.81%) 등 대형 기술주도 20% 이상 하락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