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퇴근 알리고 돌연 사라진 50대, 7년 만에 회사 인근 저수지서 백골로 발견

수정 2021.12.07 11:08입력 2021.12.07 11:08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이상현 기자] 7년 전 아내에게 퇴근한다고 연락한 후 실종된 50대 남성이 회사 주변 저수지에서 백골로 발견됐다.


7일 경남 함안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3시 40분께 함안 군북면 한 공장 내 공업용 저수지에서 출수 작업을 하던 작업자가 휴식 도중 저수지에 떠오른 차량 타이어를 확인하고 경찰에서 신고했다.

차량은 최근 가뭄으로 인해 수심이 낮아지며 드러난 것으로 파악됐다.


대형크레인을 동원해 인양된 차량의 번호와 시신에서 발견된 신분증을 대조한 결과 A 씨(실종 당시 50세)의 신원이 확인됐다.

A 씨는 2014년 7월 24일 오후 7시 57분께 아내에게 퇴근을 알리는 전화를 한 후 돌연 사라졌다.


당시 경찰은 남편이 돌아오지 않는다는 아내의 실종신고를 받고 인근 도로 CCTV 조회, 헬기 동원 등 대대적인 수색을 벌였으나 단서를 찾지 못했다.


경찰은 회사 주변 CCTV를 조사한 결과 A 씨는 회사 정문을 빠져나갔다가 반대편 입구를 통해 저수지 인근으로 다시 진입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경찰은 유족의 진술을 토대로 극단적인 선택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부검을 통해 사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저수지 수위를 항상 일정 수준을 유지하다 보니 장기간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까지 범죄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이상현 기자 lsh205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