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日, 공항서 340㎞ 떨어진 호텔에 한국인 격리…"시설 부족 때문에" 해명

수정 2021.12.06 15:47입력 2021.12.06 14:47
기사내용과 직접적인 연관없음.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일본 정부가 일본에 입국한 한국인들을 도착한 공항에서 수백㎞ 떨어진 호텔에 격리시켜 논란이 되고있다.


수도권 나리타국제공항으로 입국한 한국인을 주부공항 근처 호텔에 격리한 것으로 알려지면서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이에 대해 "나리타 공항 쪽 국가시설이 매우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코로나19 새 변이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산 방지를 위한 입국자 격리 관련 업무를 하는 후생노동성 담당자는 "한국에서 온 모든 항공편에 대해 이뤄진 것이 아니라 어디까지나 일부 항공편에 국한한 조치"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한국 외에 타 국가·지역을 출발해 나리타공항에 도착한 입국자가 주부공항 근처의 호텔에서 엿새 동안 격리하도록 지정된 사례가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격리 장소를 그때그때의 상황에 따라서 결정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비슷한 사례가 있는지 등에 관한 질문에는 "답변을 삼가겠다"고 했다.


인천공항을 출발해 3일 나리타 공항에 도착한 한국인 A씨는 직선거리로 약 340㎞ 떨어진 아이치현 도코나메시에 있는 주부공항 인근 호텔에 격리됐다.


그는 전체 14일 격리 중 최초 6일을 이 호텔에서 지내야 한다.


A씨는 일본 도착 후 코로나19 검사, 대기, 국내선 환승 등의 절차를 거치느라 인천공항을 이륙한 후 약 10시간이 지나서 숙소에 도착했다.


일본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 유입을 막겠다며 전 세계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지난달 30일부터 금지했다.


다만, 한국 기업 주재원이나 그 가족처럼 중장기 체류자로 일본에서 거주하는 이들이 재입국 허가를 받고 일시적으로 일본을 떠난 경우는 일본의 주거지로 돌아올 수 있도록 예외적으로 입국을 인정하고 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