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리모 스캔들 배우 정솽 전 남자친구 벌금 59억원 부과

수정 2021.10.19 11:36입력 2021.10.19 11:36

정솽 탈세 관여한 것으로 드러나…中 세무당국 정솽 탈세 제보 참작
정솽 추징금 및 벌금 등 총 2억9900만 위안 부과

[아시아경제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대리모 스캔들로 중국 전역을 분노케 했던 배우 정솽의 전 남자친구인 장헝에게 3227만 위안(한화 59억4000만원)의 벌금이 부과됐다. 그는 전 여자친구인 정솽의 탈세를 도운 혐의로 세무 당국으로부터 조사를 받아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19일 인민망 등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상하이시 세무당국은 정솽의 탈세 사건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장헝의 혐의를 발견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장헝은 2018년 12월 드라마 '첸뉴여우혼' 정솽의 출연료 계약 당시 탈세를 도운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정솽의 실제 출연료는 1억6000만 위안이었지만, 표면적으로는 4800만 위안만 받았다. 나머지 금액은 정솽이 실질적으로 지배하고 있는 유령 회사에 증자금 형태로 지급됐다.


이 과정에서 장헝이 제작사와 출연료 지급방식 등을 직접 논의한 것으로 드러났다. 중국 세법에 따르면 탈세 범죄에 대해서는 위법 소득을 몰수하고 탈세액의 100% 이하를 벌금으로 매길 수 있는데, 이번에 장헝의 벌금은 첸뉴여우혼 출연료 탈세액 4302만7000 위안의 75%로 결정됐다.

세무당국 측은 "장헝이 정솽의 탈세를 도왔고 그 죄질이 아주 나쁘다"면서도 장헝이 탈세를 제보한 정황 등을 참작했다고 설명했다.


정솽은 중국 연예계 정풍운동을 촉발한 인물로 꼽힌다. 정솽은 올 초 대리모 스캔들에 휩싸이며 사실상 중국 연예계에서 퇴출됐다.


그는 2018년 미국에서 장항과 비밀 결혼을 한 후 두 명의 대리모를 고용해 이들로부터 각각 한 명의 아이를 낳으려 했다. 두 사람은 대리모들이 임신 약 7개월일 때 결별했다. 이후 아이들도 버린 것으로 전해지면서 중국 사회에 큰 충격을 줬다.


논란이 커지면서 정솽은 탈세 혐의로 세무조사를 받았고, 2019~2020년 개인소득 1억9100만 위안을 신고하지 않는 식으로 탈세한 것으로 드러났다. 중국 세무당국은 정솽에게 지난 8월 추징금과 벌금 등 총 2억9900만 위안(539억원)을 부과했다.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asch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