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내 집에서 담배 피우는 게 왜 문제? 좀 참아라" 한 아파트에 붙은 적반하장 협조문

수정 2021.09.26 23:18입력 2021.09.26 23:13
"내 집에서 담배 피우는 게 왜 문제? 좀 참아라" 한 아파트에 붙은 적반하장 협조문 한 아파트에서 흡연자 입주민이 쓴 것으로 추정되는 흡연 관련 협조문./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한 아파트에서 흡연자 입주민이 쓴 것으로 추정되는 적반하장식 협조문이 발견돼 누리꾼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느 아파트 협조문'이라는 제목의 글에 사진 한 장이 게재됐다.

'협조문'이라고 적힌 종이에는 "저는 우리 집 베란다에서 담배를 피운다. 우리 집에서 제가 피우는 거니 그쪽들이 좀 참으시면 되잖나"라며 "내 집에서 내가 피우겠다는데 뭐가 문제인가"라고 적혀 있다.


이어 "관리소에서 항의 전화는 몇 번 받았는데 전 별로 들을 생각이 없다"면서 "그러니 앞으로도 담배 냄새가 나면 그냥 창문을 닫아 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복도에 나오는 담배꽁초도 다 저라고 생각해주시면 감사하겠다. 참고로 이 협조문은 제가 전 층에 다 붙일 테니 굳이 소문은 안 내주셔도 괜찮다"라고 덧붙였다.


협조문을 본 누리꾼들은 어처구니없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누리꾼들은 "뭐 저런 사람이 다 있나" "집에서 담배 피울 거면 담배 냄새가 밖으로 안 나가게 창문을 꼭 닫고 피우면 된다" "담배는 냄새로만 피해를 주는 게 아니라 건강에도 문제다. 정말 이기적인 사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파트 층간 담배 연기로 고통을 호소하는 글이 꾸준히 올라오고 있다. 지난 6월에는 부산의 한 아파트에서 입주민이 '화장실, 베란다 등 실내 흡연을 자제해달라'는 협조문을 붙였다가 "베란다, 욕실은 어디까지나 개인공간이다. 좀 더 고가의 아파트로 이사를 하시던가, 흡연자들의 흡연 공간을 확보해달라"는 반박 메모가 돌아온 사연이 알려지기도 했다.


한편, 코로나19 이후 실내 생활이 늘어나면서 간접흡연 관련 갈등도 심화하는 추세다. 국민권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국민신문고에 접수된 층간 담배 냄새(간접흡연) 피해 민원은 2844건으로, 2019년(2386건)보다 19.2% 늘었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