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전북 54.55%·누적 53% 날개 단 이재명 “대장동 팩트가 중요..국민의힘 토건비리 커넥션”(종합)

수정 2021.09.26 19:03입력 2021.09.26 18:59
전북 54.55%·누적 53% 날개 단 이재명 “대장동 팩트가 중요..국민의힘 토건비리 커넥션”(종합)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과반 득표를 지키며 ‘대세론’을 이어가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26일 대장동 특혜 의혹에 대해 “결국 팩트가 중요하다. 이 사건은 국민의힘 그리고 토건비리 커넥션”이라고 했다.


이날 발표된 더불어민주당 전북지역 경선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득표율 54.55%로 1위를 기록했다. 이 지사는 누적 득표율 53.01%로 과반 득표를 지켰다. 1만5715표를 얻은 이 전 대표는 38.48%를 기록하며 16.07%포인트의 격차로 2위에 머물렀다. 이어 추미애(5.21%), 박용진(1.25%), 김두관(0.51%) 후보 순이었다.

전북 경선 결과까지 더한 누적 득표율을 보면 이 지사는 총 34만1858표를 확보해 득표율 53.01%로 여전히 과반을 점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누적 득표율 34.48%(22만2353표)로 이 지사에게 18.53%포인트 격차로 뒤쳐지고 있다.


이 지사는 경선 발표 후 기자들의 대장동 특혜 의혹 관련 질문에 “가짜뉴스와 견강부회, 적반하장으로 세상 민심은 바꿀수 없다. 국민들은 언론이 가지고 있는 귀2개 눈 2개보다 더 많은 1억개의 눈과 귀를 가지고 듣고 보신다”고 했다. 경선 승리에 대해서는 “호남 지역 전체로는 기대 이상으로 많이 승리한 것 같다”면서 “압도적인 경선 승리로 내부 균열을 최소화하고 본선 경쟁력을 높여주고자 하는 호남 집단지성이 발현된 것”이라고 했다.

이날 김두관 의원은 대선 경선 후보직 사퇴를 선언했다. 그는 “저의 (경선) 완주보다 백배 천배 더 중요한 것이 정권재창출”이라면서 “이재명 후보는 미래를 개척할 유능한 지도자다. 이재명 후보에게 힘을 달라”며 이재명 지지를 선언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경선 발표 직후 기자들에 “이제까지 해 왔던 것처럼 제가 가지고 있는 저의 진정한 마음, 더욱더 잘 알려드리고 지지를 호소하는 길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이 이 지사를 지지선언한 것에 대해서는 “본인의 자유다. 그분의 국가균형발전 정책에 대해선 받아들일 건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