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같은 하늘 아래 숨도 같이 쉬고 싶지 않은 분께 50억 왜 주나”

수정 2021.09.26 13:58입력 2021.09.26 13:58
이재명 “같은 하늘 아래 숨도 같이 쉬고 싶지 않은 분께 50억 왜 주나”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여권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6일 곽상도 국민의힘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 논란에 곽 의원이 “설계한 분은 이 지사”라고 말한 것에 대해 “같은 하늘 아래서 숨도 같이 쉬고 싶지 않은 분께 제가 50억을 주었다는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러다 조만간 50억 받은 사람은 내 아들 아닌 이재명 아들이라 할 것 같다”며 “국민의힘 성남시장이었으면 예정대로 민영개발하고 5500억원 다 해먹었을 것인데 억울하신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지금 나오는 국민의힘 관련자는 빙산의 일각일 것이다. 국민의힘 아니었으면 성남시가 공공개발로 개발이익을 100% 환수했을 것이고, 민간개발 기대하며 수백억 선투자했던 투기세력은 공중분해됐을 것”이라며 “국민의힘이 2010년부터 5년간이나 성남시 공공개발을 막았고, 마침내 5500억은 환수당했지만 그나마 민관합작에 참여기회를 얻었으니 국민의힘 역할이 얼마나 컸겠느냐”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50억원은 원유철 전 의원의 고문료처럼 박근혜 정부와 국민의힘이 성남시 공공개발을 저지해 준 대가성 뇌물의 일부로 의심된다”며 “저보고 감옥 운운하는 인사들 많던데, 제가 보기엔 곽 의원님 운도 다 끝나 가는 것 같다. 감옥 안가는 주문 하나 알려드리겠다. 성남시 공무원들 보라고 화장실에 붙여두었던 경구다. 부패지옥 청렴천국”이라고 덧붙였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