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코로나 대유행 속 서울 시내 불법 유흥업소 적발...감염예방법 위반

수정 2021.09.26 13:19입력 2021.09.26 13:19
코로나 대유행 속 서울 시내 불법 유흥업소 적발...감염예방법 위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서울 시내 불법 유흥업소들이 대거 적발됐다.


2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께 서울 강북구 수유동의 한 노래연습장에서 집합 제한조치를 위반한 업주 A(58)씨와 손님 29명 등 30명이 적발됐다. 경찰은 '노래연습장이 오후 10시 이후에도 손님을 계속 받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출동했다. 경찰관들이 내부에 진입할 당시 손님들이 술을 마시고 노래를 부르는 등 유흥을 즐기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적발된 손님 중 일부는 경찰에 항의하거나 다른 핑계를 대며 화장실로 숨는 등 도주를 시도하기도 했으나 모두 검거됐다. 경찰은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 혐의로 이들 전원을 형사입건해 조사할 예정이다.


26일 오전 5시께에는 서울 송파구 가락동의 한 건물에서 새벽까지 불법 영업을 하던 유흥주점 두 곳이 적발됐다. 두 업소는 출입문을 잠근 채 영업해 외부에서는 인기척이 드러나지 않았다. 경찰관들이 소방관들과 함께 출입문을 개방해 현장을 조사한 결과 업주 2명과 종업원 1명, 손님 19명 등 총 22명이 적발됐다. 경찰은 이들의 감염병예방법 위반 사실을 관할 구청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앞으로도 방역수칙 위반 관련 112 신고가 접수되면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