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패배자 새X" 與청년대변인 '욕설 전화' 논란…"반성, 개그맨 아닌 보수유튜버" 해명

수정 2021.09.22 11:37입력 2021.09.22 10:03
"패배자 새X" 與청년대변인 '욕설 전화' 논란…"반성, 개그맨 아닌 보수유튜버" 해명 하헌기 민주당 청년대변인. [사진=하헌기 민주당 청년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하헌기 더불어민주당 청년대변인(상근 부대변인)이 자신을 비판한 개그맨에게 전화를 걸어 욕설을 퍼부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21일 조선일보는 하 청년대변인이 이달 초 다른 사람의 전화기를 이용해 개그맨 윤정섭씨에게 전화를 걸어 "씨X 새X, 패배자 새X" 등의 욕설을 쏟아냈다고 보도했다. 이들의 갈등은 지난달 21일 하 청년대변인이 한 주간지에 '극우 유튜버의 구속, 왜 유튜브는 가만히 있을까'라는 제목의 칼럼을 기고하면서 시작된 것으로 드러났다.

하 청년대변인은 유튜브에서 벌어지는 명예훼손 등 범죄에 대해 운영사인 유튜브에도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글을 기고하면서 유튜버 최일환씨의 사진을 함께 게재한 바 있다. 이에 개그맨 윤씨는 지난 3일 인터넷 영상을 통해 과거 최씨로부터 비판을 당했던 하 청년대변인이 언론사를 이용해 개인적인 앙갚음을 한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으며, 그로부터 얼마 지나지 않아 하 청년대변인으로부터 욕설이 담긴 전화를 받았다고 밝혔다.


하 청년대변인은 이를 두고 "공적인 발언이 아닌 사적인 이야기였으나 욕설을 하는 것 자체가 부적절했다. 반성하고 있다"면서도 "윤씨는 개그맨이 아닌 보수 유튜버이고, 제가 유튜브 채널을 운영할 때부터 분쟁이 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윤씨로부터) 페이스북과 메신저 등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지속적으로 스토킹 수준의 괴롭힘을 당했고, 이를 그만해달라는 취지로 전화를 걸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는 김인규 부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은 '쌍욕'을 뱉은 청년대변인을 즉각 경질하고 출당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김 부대변인은 김승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언론중재법 본회의 상정 무산을 놓고 박병석 국회의장을 향해 'GSGG'라는 표현을 써 물의를 빚었던 일과 함께 "여당에선 욕설과 막말을 잘하면 출세한다는 문화가 있는지 몰라도 듣는 국민의 마음은 매우 불편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권서영 기자 kwon19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