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경제전망]가계부채 또 늘었나…한전, 내일 4분기 전기료 발표 '8년만 인상?'

수정 2021.09.22 09:00입력 2021.09.22 09:00
[경제전망]가계부채 또 늘었나…한전, 내일 4분기 전기료 발표 '8년만 인상?'

[세종=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한국은행은 오는 24일 최근 가계·기업 부채동향이 담긴 '금융안정 보고서'를 공개할 예정이다. 이번 보고서는 9월말 기준으로 집계된 것으로, 부채가 추가로 얼마나 늘어났을 지에 관심이 쏠린다.


앞서 지난 6월말 내놨던 보고서에서 올해 1분기 가계·기업 신용은 한국경제 규모의 2배를 크게 웃돌았다. 명목 국내총생산(GDP) 대비 민간(가계+기업)신용의 비율은 지난 1분기 말 기준 216.3%로 지난해 같은 시점보다 15.9%포인트 더 높았다. 가계신용과 기업신용의 비율은 각각 104.7%, 111.6%로, 지난해에 비해 9.1%포인트, 6.8%포인트 각각 상승했다.

가계부채 잔액은 1분기 말 기준 1765조원이다. 주택담보대출이 8.5%, 기타대출 등 신용대출은 10.8% 늘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라 생활고, 경영난 및 자산투자 수요 증가 등 영향으로 대출 증가세는 꺾이지 않았을 것으로 보인다.


한은은 같은 날 '8월 생산자물가 지수'도 발표한다. 앞서 7월 생산자물가지수(110.02, 2015년 수준 100)는 폭염으로 농산물값이 뛰고 석유와 원자재 가격도 오르면서 전월보다 0.7% 높았다. 지난해 11월부터 9개월째 상승세다. 지속되는 인플레이션(물가상승) 우려 속에 생산자물가 오름세가 진정됐을지 주목된다.

정부는 23일 거시금융 회의를 연다. 21∼22일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에 대한 분석 및 대응방안을 논의할 전방이다.


금융당국은 또 오는 24일 금융소비자보호법 계도기간 종료를 앞두고 금융회사의 설명의무 보완 계획과 온라인 플랫폼의 미등록 중개영업 개선 등 향후 조처를 안내한다. 일부 금융플랫폼이 판매대리·중개업 등록 없이 중개행위를 했다고 금융당국으로부터 지적받으면서 카카오페이 등은 보험 비교·견적 서비스를 중단하기도 했다.


아울러 지난 5월 초 주식시장에 1년2개월 만에 공매도가 재개된 후 개인투자자의 공매도 동향도 공개된다. 개인투자자 사이에서는 국내 공매도 제도가 기관에 지나치게 유리하다고 지적과 함께 제도 수술 요구가 거세다. 금융당국은 개인투자자의 공매도를 활성화하기 위해 대주 만기 연장을 추진한다고 앞서 발표했다.


한편 한국전력은 23일 4분기(10~12월) 전기요금 인상 여부를 발표할 예정이다. 다음 달 1일부터 적용될 4분기 전기요금이 이날 오전 한전 홈페이지에 공고될 예정이다. 최근 연료비 상승 및 적자상태인 한전 재무상황 등을 고려하면 전기료가 인상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온다. 만약 전기료를 인상할 경우 2013년 11월 이후 약 8년 만에 올리는 것이다.




세종=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