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황교익 "이재명, 주민에게 5500억 돌려주고도 비난받고 있다"

수정 2021.09.21 18:52입력 2021.09.21 18:52
황교익 "이재명, 주민에게 5500억 돌려주고도 비난받고 있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연이어 언급하고 있다. [사진=황교익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언급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황씨는 오늘(21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길가에 화천대유 현수막이 보인다"며 "이낙연 캠프가 내건 현수막인가 했는데 자세히 보니 국민의힘 국회의원의 현수막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대중이 자본금과 투자금의 개념이 없을 것이니 저런 식으로 막 질러대면 뭔가 문제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게 되어 있다는 '정치꾼의 전략'은 먹혔다"고 덧붙였다.

황씨는 "여론조사를 보면 화천대유가 특혜를 받았다고 생각하는 시민이 의외로 많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투자금 대비 1.6배 수익이라는 말은 미미하게 들리고, 민간 사업자가 다 가져갈 수도 있는 개발 이익을 지방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 지역 주민에게 돌려주었다는 사실은 무시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황씨는 "대한민국에서 조직 생활을 하는 이들은 늘 '괜한 일은 만들지 마라', '그냥 조용히 주어진 일만 하라'는 처세술을 듣는다"면서도 "이 지사는 그렇지 않았고, 그렇게 하여 5500억원을 주민에게 돌려주었음에도 괜한 일을 했다고 비난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일을 하지 않을 것이면 조용히 계시라"라며 "일은 잘하는 사람에게 맡기는 아량을 보여주시라", "다 같이 잘 사는 방법이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황씨는 지난 8월 경기관광공사 사장 최종 후보자 내정 논란에 휩싸이면서 후보직 사퇴를 선언한 바 있다.




권서영 기자 kwon19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