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갑자기 끼어든 K5에 테슬라 '벌러덩'…과실비율 논란

수정 2021.09.21 07:40입력 2021.09.20 18:09
갑자기 끼어든 K5에 테슬라 '벌러덩'…과실비율 논란 지난 17일 유튜브 '한문철TV'에는 지난달 발생한 검은색 기아 K5와 테슬라 모델3 간의 사고 블랙박스 영상이 올라왔다. [사진=유튜브 '한문철TV' 캡처]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고속도로 톨게이트를 통과하던 테슬라 차량이 급하게 차선을 변경하던 다른 차와 부딪히며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7일 유튜브 '한문철TV'에는 지난달 발생한 검은색 기아 K5와 테슬라 모델3 간의 사고 블랙박스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에 따르면 지난달 5일 오후 5시쯤 수원신갈IC 부근 고속도로 톨게이트를 빠져나온 테슬라 모델3는 대각선 방향으로 끼어든 기아 K5 차량과 추돌했다.


영상에는 하이패스가 적용된 톨게이트 1번 출구를 통과하던 테슬라 차량이 직진을 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이때 4번 출구를 나온 K5가 갑작스레 좌측으로 차선을 변경해 진입하다 사고가 발생했다.

K5의 운전석 앞쪽 범퍼 측면을 들이받은 테슬라 차량은 속도를 멈추지 못하고 화단과 도로 사이 방지턱과 부딪친 후 뒤집혔다.


다행히 테슬라 차량 운전자는 큰 부상은 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에어백이 모두 터지고 배터리에 심한 손상을 입은 테슬라 차량은 결국 폐차됐다.


테슬라 차량 운전자는 "하이패스를 빠져나오는 과정에서 블랙박스 차량과 추돌 방지를 위해 속도를 내고 있었다. 그래봤자 50(km/h) 정도였다"면서 "불과 1~3초 사이에 가해 차량이 갑자기 나타나 피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내 차 속도가 빠르지 않았으면 전복되지는 않았을 것 같다. 속도 때문에 이런 상황이 벌어진 게 마음에 걸린다. 혹시 내 속도가 문제가 되냐"고 한문철 변호사에게 물었다.


이 사고는 보험사 간 분쟁조정위원회에 넘어가 있는 상황이다. 가해 차량 보험사는 90:10, 피해 차량 소유자는 100:0을 주장하고 있다.


이에 한 변호사는 "두고두고 아쉬움이 남을 것 같으면 90:10으로 끝내지 말고 곧바로 소송으로 가라"고 조언했다.


이어 "소송에서 90:10보다 나쁜 80:20의 결과가 나올 수도 있다. 그러나 90:10이나 80:20은 별 차이가 없지만, 100:0과 90:10은 엄청난 차이"라고 설명했다.




황수미 기자 choko21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