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측 "尹, 술꾼으로 살든가" vs 이준석 "대놓고 술 마셔 놓고 왜 지적?"

수정 2021.08.02 10:10입력 2021.08.02 04:00

이재명 캠프 박진영 대변인, 尹에 "대권후보 활동, 술자리 전전하는 것?"
이준석 "尹이 음주운전이라도 했나"

이재명 측 "尹, 술꾼으로 살든가" vs 이준석 "대놓고 술 마셔 놓고 왜 지적?"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달 27일 낮 부산 서구에 있는 한 국밥집에서 국민의힘 부산 의원들과 식사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1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음주 파티를 중단하라"고 비판한 데 대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내로남불 그만하라"고 맞받아쳤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술꾼으로 살라니, 윤석열 후보가 음주운전이라도 했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이 지사가 2004년 음주운전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은 것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이어 "오히려 음주운전하신 분에게 해명하라니까 '2004년 이대엽 시장의 농협 부정 대출 사건을 보도한 권 모 기자가 고소당한 사건을 무료변론 중 이 시장의 측근을 만나 증언을 수집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일'이라고 아리송하게 해명하는 게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 이 대표는 이 지사가 2017년 대선 과정에서 여권 정치인들과 술을 마시는 사진을 함께 올리면서 "민주당은 대놓고 후보들끼리 모여서 술 마셔 놓고는 왜 지적하느냐"고 비판했다. 이 대표가 첨부한 사진에는 이 지사와 문재인 대통령, 안희정 전 충남지사 등이 맥주잔을 기울이는 모습이 담겼다.

이재명 측 "尹, 술꾼으로 살든가" vs 이준석 "대놓고 술 마셔 놓고 왜 지적?" 문재인 대통령(오른쪽 둘째)이 지난 2017년 4월8일 서울 마포의 호프집에서 당시 민주당 대선경선에 함께 출마했던 안희정 전 충남지사(오른쪽부터), 이재명 경기지사, 최성 전 고양시장과 맥주를 함께 마시는 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앞서 이 지사 캠프의 박진영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윤 전 총찰을 향해 "코로나 위기에 역행하는 음주 파티를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대변인은 "이준석과의 치맥, 부산에서의 백주대낮의 낮술에 이어서 이번에는 같은 가롯 유다 과의 군상끼리 만나서 소주를 드셨다"며 "대권후보의 활동이 술자리를 전전하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달 25일 이 대표와 '치맥 회동'을 한 데 이어, 27일엔 부산 지역 국민의힘 의원들과 만나 돼지국밥과 수육을 나눠 먹으며 소주를 마셨다. 30일엔 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과 만나 '소주 회동'을 했는데, 이를 두고 박 대변인은 두 사람을 예수를 배신한 '가롯 유다'에 비유한 것으로 해석된다.


박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의 이 같은 행보에 대해 "과연 코로나 방역에 적절한 행동인가. 혹서기에 노동하는 국민들의 정서에 부합하는가"라며 "이한열 열사와 부마항쟁을 구분하지 못한 게 본인도 이상하다고 했는데, 술이 덜 깼던 건 아닐까. 늘 잠에 취한 공주 같았던 박근혜 전 대통령과 오버랩된다. 그냥 술꾼으로 살든가"라고 비꼬았다.


또 국민의힘을 향해선 "정신 차려야 한다"며 "아무리 적의 적은 아군이라지만, 배은망덕한 배신자가 아닌 정통성 있는 지도자를 찾아야지 진보, 보수를 떠나서 보기에 한심하지 않으냐"고 반문했다. 끝으로 그는 "참 가관"이라며 "배신의 아이콘들의 소주 파티라! 최후의 만찬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