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文대통령 "이재용 사면 탄원 의견 많이 듣는다, 국민 공감대 생각"

수정 2021.05.10 15:48입력 2021.05.10 12:47
文대통령 "이재용 사면 탄원 의견 많이 듣는다, 국민 공감대 생각"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둘러싼 사면론에 대해 "충분히 국민들의 많은 의견을 들어서 판단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가진 취임 4주년 특별연설 이후 취재진과의 질의응답에서 "이 부회장에 대한 사면 이야기를 많이 듣고 있다. 경제계뿐 아니라, 종교계에서도 그런 사면을 탄원하는 의견을 많이 보내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이 이 부회장 구속 수감 후 최근 불거진 사면론에 관해 공식석상에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지금 반도체 경쟁이 세계적으로 격화되고 있어서 우리 반도체 산업에 대한 경쟁력을 더욱 높여나갈 필요성이 있는 게 분명한 사실"이라면서도 "그러나 마찬가지로 여러 형평성이나 과거 선례, 국민 공감대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권한이라고 하지만, 결코 대통령이 마음대로 쉽게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충분히 국민들의 많은 의견을 들어서 판단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文대통령 "이재용 사면 탄원 의견 많이 듣는다, 국민 공감대 생각"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 이야기가 수면 위로 올라오는 데 대해서도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바라는 의견들이 많이 있는 반면에 그에 대한 반대 의견도 만만치 않게 많이 있는 상황"이라며 국민 공감대가 있어야 한다는 원론적 입장을 취했다.


문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 사면론과 관련 "사실 전임 대통령 두 분이 수감 중이라는 사실 자체가 국가로서는 참 불행한 일이다. 안타깝다. 특히 고령이고, 건강도 좋지 않다고 하니 더욱 안타까운 마음이다. 그런 점도 생각하고 있다"면서 "그것이 이제 국민 통합에 미칠 영향도 생각하고, 한편으로는 사법 정의와 형평성, 그리고 국민 공감대도 생각하면서 판단해나가겠다"고 전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