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아파트 택배차량 출입금지에…택배노조 "집 앞 배송 중단"

수정 2021.04.08 14:31입력 2021.04.08 14:31
아파트 택배차량 출입금지에…택배노조 "집 앞 배송 중단"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서울의 한 아파트가 택배차량 출입을 막자 택배기사들이 각 세대 배송 중단을 선언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동조합은 8일 강동구 A아파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단지 내 택배차량 출입금지는 전형적인 갑질"이라며 "철회하지 않으면 이 아파트에서 개인별 배송을 중단하고 단지 입구까지만 배송하겠다"고 밝혔다.

5000세대 규모의 A아파트는 택배기사들에게 이달 1일부터 택배차량의 단지 내 지상도로 이용을 막고 손수레로 각 세대까지 배송하거나 지하주차장에 출입할 수 있는 저상차량을 이용하라고 통보했다.


택배노조는 "손수레를 쓸 때 배송 시간이 3배가량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물품 손상 위험도 커진다"며 "저상차량에서는 몸을 숙인 채 작업해야 해 허리는 물론 목, 어깨, 무릎 등의 근골격계 질환 발생이 더욱 심각해진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의 방식을 아파트 측이 고수한다면 14일부터 이곳을 '개인별 배송 불가 아파트'로 지정해 아파트 입구로 찾아오는 고객들에게 물품을 전달할 예정"이라며 "불가피하게 불편함을 겪게 되실 입주민 고객 여러분께 양해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아울러 택배노조는 "아파트 측 방침은 모두 실질적인 대안이 될 수 없다"며 "택배 차량의 단지 내 출입을 허용하고 대신 추가 안전 대책을 마련하는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