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비 297억 시세차익·집만 4채 박규리까지…스타들 부동산 수익 '대박'[TMI NEWS]

수정 2021.04.08 14:33입력 2021.04.08 14:01
비 297억 시세차익·집만 4채 박규리까지…스타들 부동산 수익 '대박'[TMI NEWS]  부동산 시세차익 대박 난 스타 1위를 차지한 가수 비. 사진=Mnet 'TMI NEWS'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가수 비가 '부동산 시세차익 대박 난 스타' 1위를 차지했다.


7일 방송된 Mnet 'TMI NEWS'에서 '부동산 시세차익 대박 난 스타 베스트 14' 주인공이 공개됐다.

시세차익 대박 스타 1위는 비다. 비는 2008년 청담동 명품거리의 노후 건물을 사들여 2017년 재건축했다. 해당 건물은 한 달 임대수익만 1억 원이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약 168억 원에 매입한 건물은 현재 약 465억 원으로 올라 시세차익만 약 297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2위는 가수 싸이다. 매입가 약 78억 5천만 원이었던 한남동 건물의 현재 시세는 약 150억 원, 매입가 약 77억 원의 신사동 건물은 현재 시세 약 130억 원으로 전해졌다. 두 건물로 얻은 시세차익 총액은 약 124억 5천만 원이다.

비 297억 시세차익·집만 4채 박규리까지…스타들 부동산 수익 '대박'[TMI NEWS]  부동산 시세차익 대박 난 스타들. 사진=Mnet 'TMI NEWS' 방송 캡처


3위는 배우 박서준이다. 박서준은 현재 거주하는 청담동 고급빌라를 2018년 현금으로 58억 원에 매입했다. 현재 시세는 약 64억 원이다. 또 지난해 약 110억 원에 매입했던 신사동 빌딩은 현재 시세 150억 원으로, 1년 만에 약 40억 원의 차익을 얻었다.


그룹 S.E.S 출신 배우 유진이 4위를 차지했다. 유진은 남편인 배우 기태영과 약 23억 5천만 원에 청담동 소재 건물을 매입했다. 해당 건물은 현재 시세 약 66억 원에 달해 42억 5천만 원의 차익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5위는 아이돌 그룹 카라 출신 박규리다. 박규리는 네 채의 집을 소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효리가 거주했던 강남에 있는 집을 21억 원에 매입했다. 현재 시세는 33억 원에 달해 시세차익은 약 12억 원이다. 박규리는 총 4채의 부동산으로 약 41억 원의 시세차익을 얻었다.


비 297억 시세차익·집만 4채 박규리까지…스타들 부동산 수익 '대박'[TMI NEWS]  부동산 시세차익 대박 난 스타들. 사진=Mnet 'TMI NEWS' 방송 캡처


이어 가수 겸 배우 수지,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규현, 가수 겸 배우 엄정화, 밴드 FT아일랜드 멤버 최민환, 그룹 엑소 세훈이 각각 6, 7, 8, 9, 10위를 기록하며 뒤를 이었다.


이 밖에도 가수 지코, 아이돌 출신 배우 크리스탈, 그룹 씨스타 멤버 소유, 가수 이효리 등이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