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진중권 '기자회견' 발표 후 1분만에 취소…'중대결심', '생태탕집' 조롱

수정 2021.04.07 13:23입력 2021.04.07 13:23
진중권 '기자회견' 발표 후 1분만에 취소…'중대결심', '생태탕집' 조롱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6일 페이스북에 "중대결심을 했다. 기자회견을 하겠다"고 밝혔다가 1분 만에 취소했다. 앞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내곡동 땅 의혹' 관련 더불어민주당이 '중대 결심'을 언급한 것과 생태탕집 아들 A씨가 기자회견 예고했다 돌연 취소한 것을 조롱한 것이다.


진 전 교수는 이날 "기자회견을 하겠다"고 글을 올린 후 또 다른 글을 올려 "예정된 기자회견은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지지자들의 테러 위협으로 취소했다. 경찰에 신변 보호를 요청하겠다. 이 나라는 의인들이 핍박받는 나라"라고 적었다.

이는 앞서 오 후보가 내곡동 땅 측량 현장에 참석했다고 주장해 온 생태탕집 주인 아들 A씨가 지난 5일 서울시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예고했으나 돌연 취소한 것을 패러디한 것으로 보인다.


A씨는 기자회견으로 인해 신분이 노출될 것을 부담스러워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진중권 '기자회견' 발표 후 1분만에 취소…'중대결심', '생태탕집' 조롱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더불어민주당을 비꼬는 취지로 올린 글./사진=진중권 전 교수 페이스북


진 전 교수가 언급한 '중대결심'이라는 용어도 민주당을 겨냥한 조롱으로 풀이된다.


'중대결심은' 앞서 박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전략기획본부장인 진성준 민주당 의원이 지난 2일 오 후보의 내곡동 의혹과 관련해 사퇴를 촉구하면서 "상황에 따라 중대한 결심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하면서 처음 등장했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선 갖가지 추측이 난무했고, 박 후보의 거취와 관련한 여러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같은 당 윤건영 의원도 6일 한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박영선 후보 캠프에서 (중대결심을) 논의 중이며, 오늘 중 발표할 수도 있다"고 했다. 그러나 이와 관련해 정작 박 후보는 "중대결심 내용이 무엇인지 저와 소통이 있지 않았다"며 내부 의견 조율에 엇박자를 보였다.


한편, 민주당은 생태탕집 아들 A씨가 야당의 협박으로 신변에 위협을 느껴 기자회견을 취소했다며 "의인들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만반의 경호 대책을 즉시 강구해야 한다"고 경찰에 요구했다.


진 전 교수는 이에 대해서도 "박영선이 후보인 줄 알았는데, 출마한 게 생태탕집 아드님이냐"며 "어휴 코미디를 하라"고 비꼬았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