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1박2일'에 나영석PD 언급도… 역효과만 부른 MC몽 '등판'

수정 2021.03.03 20:35입력 2021.03.02 14:16

MC몽, 병역 기피 논란 심경 고백
"군대 갈 수 있는 방법 없었다"
나영석 감독, '1박2일' 팀 언급도

'1박2일'에 나영석PD 언급도… 역효과만 부른 MC몽 '등판' 비공개 처리된 'MC몽이 군대를 다녀왔더라면? MC몽, 당신이 몰랐던 몇가지 사실' 영상 / 사진=원더케이 유튜브 채널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가수 MC몽이 병역 기피 논란에 대한 심경을 밝힌 유튜브 영상이 비공개로 전환됐다.


지난 1일 원더케이 유튜브 채널 ‘본인등판’ 코너에는 'MC몽이 군대를 다녀왔더라면? MC몽, 당신이 몰랐던 몇 가지 사실'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앨범 홍보 하라고 인터뷰하라고 해서 왔는데 본인 등판이었다. 12년 만에 댓글을 보는 것"이라고 말문을 연 MC몽은 자신과 관련된 여러 키워드에 대해 언급했다.


그 중 논란이 됐던 병역 기피 의혹에 대해 "실제 유전병으로 인해 치아가 신체 장애자 수준이었고 10개가 넘는 이를 병으로 발치했다. 생니를 뽑았다고 알려진 것도 정상적인 치아가 아니었고, 법원에서도 진단 서류들을 철저히 검토해 완전 무죄 판결이 났다"라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아무리 말해도... 가족들도 나와 비슷한 상황이다"라고 오해가 있었음을 알렸다.

이어 '국방부에서 늦게라도 입대시켜주겠다고했지만 엠씨몽이 거절했다'는 댓글에 대해선 "제일 황당하다. 면제를 받고 무죄를 받은 저는 죽어도 군대에 갈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쩔 수 없는 꼬리표다. '저 억울해요' 이런 말 하기도 싫더라. 그래서 별말 안 했는데 처음 표현하는 것 같다"고 해명했다.


그는 "힘들고 두려웠다. 앨범을 내는게 맞나 고민했다. 트라우마 증후군 수치가 위험할 정도의 수치였다. 스스로 이겨내려고 돌아다녔다. 나가면 나한테 다 돌 던질 줄 알았다. 오늘은 정말 죽을 준비를 하고 나갔다"라며 "근데 아무도 안 그러더라. '내가 그리웠니'를 외치며 막 환호해주고 노래 너무 잘 듣고 있다고 그러더라. 사람한테 치유를 받았다"고 일화를 언급하기도 했다.


KBS2 '1박 2일'에서 활약했던 그를 그리워 하는 댓글에는 "이 팀(1박 2일)에 다시 끼고 싶다는 생각은 없다. 이 사람들한테 피해를 주고 싶은 생각이 전혀 없다. 언급하기도 싫다"며 "근데 정말 감사한 건 제가 힘들 때 많이 찾아와 주셨다. 나영석 감독님, 작가님. 그래서 이제는 제가 먼저 연락 못하겠다"고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MC몽은 "앞으로 더 도덕적으로 살 것이고 어떤 결과가 온다 하더라도 평생 전 갚아 나갈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영상이 공개된 이후 댓글 등을 통해 논란이 제기되자 원더케이 측은 "3·1절에 국민 정서를 헤아리지 못한 콘텐츠라는 지적을 받아들여 해당 영상을 비공개 처리했다 앞으로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MC몽은 지난 2010년 고의로 치아를 발치해 군대를 면제받았다는 혐의로 재판을 받았다. 2012년에는 대법원에서 병역법 위반 혐의에 대해 최종 무죄판결을 받았지만, 입대시기를 연기하기 위해 공무원 시험에 허위로 응시하는 등 공무집행을 방해한 혐의에 대해서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 사회봉사 120시간을 선고받았다. MC몽은 오늘(2일) 정규 9집 '플라워9'를 발표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