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장님, 글씨가 왜 이러죠? 찝찝해서 별 하나 빼요"…'배달 악성리뷰'에 황당

수정 2021.02.27 14:35입력 2021.02.27 10:58
"사장님, 글씨가 왜 이러죠? 찝찝해서 별 하나 빼요"…'배달 악성리뷰'에 황당 자영업자를 황당케 하는 고객의 '악성리뷰'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장님, 글씨가 왜 이러죠? 찝찝해서 별 하나 빼요"…'배달 악성리뷰'에 황당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배달 앱 등에서 자영업자를 황당케 하는 고객의 '악성리뷰' 사례가 잇따르면서 공분을 사고 있다.


최근 한 업주는 본인이 경험한 악성리뷰 사례를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유했다. 음식과 함께 보낸 업주의 손글씨가 담긴 쪽지에 대해 고객이 별점 테러를 한 것이다.

해당 쪽지에는 "야채곱창 ‘보통’으로 조리해 꾹꾹 눌러 담아 보낸다"라는 메세지가 적혀있었다. 또 "주문해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러나 쪽지를 받은 고객은 쪽지에 적힌 '조리'라는 단어를 '로리'로 잘못 읽고선 "요리를 빗대어 말한 로리도 아니고 ***(아동성애를 의미하는 단어)의 로리인가요? 찝찝해서 별 하나 뺀다. 불쾌하다"라는 리뷰를 남겼다.

이에 업주는 "글씨가 못나 죄송합니다"라며 "바쁜 와중에 조금이라도 따뜻한 마음을 전하고자 적은 쪽지인데…."라고 댓글을 남겼다.


이를 본 다른 누리꾼들은 "어떻게 저런 생각을 할 수가 있나?", "바쁜 와중에 손글씨 메모에 감동을 못 할망정 황당하다", "저게 로리로 보이는 게 더 이상하다" 등의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자영업자를 울리는 황당한 악성리뷰 사례는 이뿐만이 아니다. 음식이 입에 맞지 않는다고 하수구에 버린 사진을 적나라하게 올리거나 무리한 요청을 하고선 들어주지 않는다며 리뷰 테러를 하는 경우도 있다.


이에 배달의민족(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과 전국가맹점주협의회(전가협)는 최근 악성 리뷰 근절 방안을 내놨다. 정당하지 않은 악성 리뷰를 업주가 신고하면 배민이 검토를 거쳐 해당 리뷰를 30일간 비공개 처리할 수 있다.


반면 일각에선 이러한 조치에 대해 불만족 후기를 의도적으로 악성 리뷰로 몰아가, 소비자의 정당한 소비를 막을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