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영국 실업률 5년 만에 최고치 기록…코로나19 여파

수정 2021.02.23 19:22입력 2021.02.23 19:07
영국 실업률 5년 만에 최고치 기록…코로나19 여파 지난달 25일(현지시간) 보리스 존슨(중앙) 영국 총리가 런던 북쪽 바넷FC의 홈구장 '더 하이브'에 마련된 코로나19 백신 접종 센터에서 코로나19 백신이 든 상자를 옮기고 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코로나19 유행 여파 속에 영국 실업률 5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영국 통계청(ONS)은 23일(현지시간) 지난해 10∼12월(4분기) 실업률이 5.1%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보다 1.3%포인트, 3분기(7∼9월)보다 0.4%포인트 높아진 수치다. 영국의 분기별 실업률이 이처럼 높았던 것은 2016년 1분기 5.1% 이후 처음이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이 5.4%, 여성이 4.8%를 보였다.

ONS는 "실업률이 금융 위기 이후 가장 큰 연간 상승률을 보였다"면서도 코로나19 유행 초기 일자리를 잃었던 사람들이 직업을 되찾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영국은 실업률을 경제활동인구 대비 실업자 비율로 정의한다. 여기서 실업자는 지난 4주 간 적극적으로 구직활동을 했으며 앞으로 2주 안에 일을 시작할 수 있는 무직자를 뜻한다.

리시 수낙 재무부 장관은 이날 발표한 성명을 통해 "모두에게 지난 한 해가 얼마나 힘들었는지 알고 있다"며 "일자리를 잃는다는 것은 개인적인 비극"이라고 말했다.


BBC 방송은 영국 정부가 다음 달 3일 공개하는 예산안에 봉쇄 조치로 가장 큰 타격을 입은 부문에 대한 일자리 지원 연장이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