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난해 장애인 생활체육 참여율 24.2%…전년比 소폭 감소

수정 2021.02.23 10:24입력 2021.02.23 10:24
지난해 장애인 생활체육 참여율 24.2%…전년比 소폭 감소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장애인 생활체육 참여율이 코로나19 여파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대한장애인체육회와 함께 전국 등록 장애인 10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장애인 생활체육' 조사 결과 지난해 국내 장애인 생활체육 참여율이 24.2%였다고 23일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주 2회 이상 운동하는 '장애인 생활체육 완전 실행자' 비율은 2019년 대비 0.7% 감소했다. 2006년 조사 이후 매년 증가 추세를 보였던 장애인의 생활체육 참여율은 지난해 처음 감소했다.


장애인이 주로 운동하는 장소는 야외 등산로나 공원이 31.8%로 가장 높았다. 이어 체육시설(12.9%), 집(8.2%) 순이었다. 체육시설을 이용하지 않는 비율이 전년과 비교해 5.6%포인트 증가한 87.1%로 조사됐다.

코로나19는 참여운동 종목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체육 참여자가 주로 참여한 운동은 걷기 및 가벼운 달리기(58.4%)가 가장 많았다. 근력 훈련(9.2%), 맨손체조(7.3%)가 뒤를 잇는 등 혼자 하는 운동의 비율이 높았다.


운동하는 장애인의 목적은 '건강 및 체력 관리'가 82.9%로 가장 높았다. 뒤이어 재활운동(11.0%), 여가활동(5.9%) 순이었다.


운동 시 동반 참여자에 대한 설문에서는 '혼자'가 지난해보다 5% 증가한 68.7%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가족·친지(15.6%), 친구(4.2%) 순으로 조사됐다.


운동 시 가장 중요한 보완점으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비용 지원(47.6%)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장애인생활체육프로그램(12%), 장애인용 운동용품 및 장비(11%), 체육시설의 장애인 편의시설(9.8%) 등의 순으로 보완점을 꼽았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코로나19 장기화 속에도 장애인들이 건강과 체력 관리를 위한 규칙적 운동 노력으로 참여율이 소폭 감소한 것은 다행"이라면서 "장애인들이 운동에 참여하기 위한 장벽이 여전히 높은 만큼 장애인들이 언제, 어디서든 운동에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