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동상이몽2' 신은정 "남편 박성웅 질투 심해…손잡는 장면만 나와도 안봐"

수정 2021.02.23 01:23입력 2021.02.23 01:23
'동상이몽2' 신은정 "남편 박성웅 질투 심해…손잡는 장면만 나와도 안봐" 사진=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갈무리.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배우 신은정이 출연해 남편 박성웅의 질투를 폭로했다.


22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 신은정이 남편 박성웅의 질투에 대해 언급했다.

서장훈이 "신은정 씨가 질투가 많아서 박성웅 씨의 베드신 대본을 보고 던졌다고 한다"며 이에 대해 궁금해했다.


신은정은 한숨과 함께 "그동안 많이 참았다"며 "박성웅씨가 내가 배드신을 보고 대본을 던졌다는데, 그렇진 않고 잘 촬영하고 오라고 엉덩이 두들기며 응원해줬다. 난 원래 질투가 없는 편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살짝 양념 치듯 '첫 신부터 베드신이네'라고 했는데 크게 이야기된 거다. 오히려 (박성웅이) 내가 드라마에서 손 잡는 장면만 나와도 안 본다"고 털어놨다.


아울러 "류승룡 오빠랑 대학 동문 사이라 친하다. 음식점에서 승룡 오빠를 만났는데 내가 밝게 웃었던 것 같다. 그땐 아기도 있고 했을 때인데 박성웅이 '왜 다른 사람에게 이렇게 밝게 웃어주냐'며 화를 내더라"라며 박성웅의 질투를 폭로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