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日스가 "韓, 중요한 이웃…적절한 대응 강하게 요구할 것"

수정 2021.01.18 15:33입력 2021.01.18 15:33

외교 과제로 北 납치 문제 가장 먼저 언급

日스가 "韓, 중요한 이웃…적절한 대응 강하게 요구할 것"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8일 진행한 첫 시정연설에서 한일 갈등의 해법을 한국이 내놓아야 한다고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최근 한국 법원의 위안부 위자료 지급 판결을 의식해 한국과의 관계에 표현도 다소 완화다고 일본 언론은 전했다.


일본 민영방송 후지뉴스네트워크(FNN) 등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이날 일본 정기국회 개원을 계기로 한 시정연설에서 "현재 양국 관계는 매우 엄중한 상황에 있다"면서 "건전한 관계로 돌아가기 위해서라도 우리나라(일본)의 일관된 입장에 토대를 두고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해 가겠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이나 2015년 한일 외교장관의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합의 등으로 관련 문제가 모두 해결됐다는 입장을 반복해왔다. 이에 대한 해결책도 한국이 내놓아야한다고 재차 언급했다.


스가 총리는 이날 연설에서 "한국은 중요한 이웃나라"라고 말했다. 지난해 10월 국회에서 한 소신 표명 연설에서는 "한국은 매우 중요한 이웃나라"라고 규정했는데 최근 내려진 일본군 위안부 문제 판결 등을 의식해 표현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

스가 총리는 주변국 외교 과제로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를 가장 먼저 언급했다. 그는 "정권의 가장 중요 과제인 납치 문제에 관해서는 나 자신이 선두에 서서 미국을 포함한 관계국과 긴밀하게 협력하면서 전력을 다하겠다"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조건 없이 직접 마주할 결의에 변화가 없으며 일·조 평양선언(북·일 평양선언)에 토대를 두고 납치·핵·미사일이라는 여러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하고 불행한 과거를 청산해 국교 정상화를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스가 총리는 또 중국에 대해 "안정된 일·중 관계는 양국뿐만 아니라 지역·국제사회를 위해서도 중요하다"면서 "양국에는 여러 가지 현안이 존재하지만 고위급 (대화) 기회도 활용하면서 주장할 것은 주장하고 구체적인 행동을 강하게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상황에서도 공통의 여러 과제 해결을 위해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스가 총리는 미국에 대해서는 미·일 동맹이 일본의 "외교·안전보장의 기축이며 인도·태평양 지역, 나아가 국제사회의 자유·평화·번영의 기반"이라고 기존 입장을 반복하면서 "(조) 바이든 차기 대통령과 이른 시기에 만나 일본·미국의 결속을 더욱 강고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