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입양아동 취소·바꾸기 가능" 文 발언에 野 "온라인 쇼핑인가" 맹공

수정 2021.01.18 13:39입력 2021.01.18 13:39
"입양아동 취소·바꾸기 가능" 文 발언에 野 "온라인 쇼핑인가" 맹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신년 기자회견에서 '정인이 사태' 해법으로 일정 기간 내 입양을 취소하거나, 입양아동을 바꾸는 등의 해법을 제시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범야권이 비판을 쏟아냈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에서 "입양아동을 마치 물건 취급하는 듯 한 대통령 발언은 너무나 끔찍하게 들렸다"며 "입양아동에게 가장 큰 상처와 시련은, 바로 입양 부모조차 자신을 떠났을 때"라고 지적했다.

그는 "현실적으로 파양이 불가피한 것은 사실이라 쳐도, 그것을 대통령이 ‘개선책’으로 내놓는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당장 해당 발언을 즉각 철회하고 사과하라"고 말했다.


같은 당 김웅 의원도 "온라인 쇼핑에서 단순 변심 반품하는 것과 뭐가 다르나"며 "사람을, 그것도 가장 보호받아야 할 입양아를 반품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또 김미애 의원도 "입양아동이 시장에서 파는 인형도 아니고, 개나 고양이도 아니"라며 "개와 고양이에게도 그렇게 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하물며 아기를 인형반품하듯이 다른 아기로 바꿀 수 있다고. 민법과 입양특례법이나 읽어보고, 입양 실무 메뉴얼이라도 확인해보고, 가정법원 판사들께 알아나보고 말씀하시지"라며 "아휴~ 대통령이라는 분의 인식이 이렇다니, 이런 분이 인권변호사였다니 믿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서울시장 후보 출마를 공식화한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실시간 기자회견인 만큼 말꼬리잡기보다는 답변 내용의 맥락과 취지를 감안해서 평가해야 하지만 이 부분만은 도저히 넘어가기가 어렵다"며 "예상하지 못한 질문도 아니었을 텐데, 인권의식이 의심스럽다. 어떻게 이런 발상을 할 수가 있나"고 지적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