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낙연, 文대통령 ‘사면 말할 때 아니다’에 “대통령 뜻 존중”

수정 2021.01.18 12:44입력 2021.01.18 12:44
이낙연, 文대통령 ‘사면 말할 때 아니다’에 “대통령 뜻 존중”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당 지도부가 18일 국회 당대표실에서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을 시청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발언에 대해 “대통령의 뜻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도중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앞서 언론 인터뷰에서 “적절한 시기에 대통령에게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건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두 전직 대통령 사면은) 국민들의 상식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하고, 저 역시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또다시 극심한 국론 분열이 있다면 통합에 도움이 되기는커녕 오히려 국민 통합을 해치는 결과가 될 것”이라고 사면 불가 입장을 명확히 했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