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 총리 "국산 1호 치료제 심사 막바지…식약처 신속 결론 내라"

수정 2021.01.18 08:50입력 2021.01.18 08:50

"백신 안전성 논란…사망사례 접종계획 수립 시 반영해라"

정 총리 "국산 1호 치료제 심사 막바지…식약처 신속 결론 내라" 정세균 국무총리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국산 1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에 대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 심사가 막바지 단계로 접어들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안전성과 효과성을 검증하기 위한 전문가 회의가 어제 있었고, 오늘 오후에 그 결과를 국민들께 소상히 보고드릴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남아 있는 심사절차가 차질 없이 진행된다면 다음 달 초부터는 코로나19 방역현장에 투입돼 든든한 지원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식약처는 과학적 기준에 따라 엄정하게 심사하되 신속하게 결론을 내려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영국에서 처음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 40일이 지났고, 그간 경미한 부작용 사례만 보고되다가 최근 노르웨이에서 중증 질환을 가지신 노인 29명이 백신을 맞은 후 사망하면서 안전성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며 "다음 달에 백신 접종을 시작하는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큰 사례"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방역 당국에서는 이번 사망사례에 대한 의학적 정보를 최대한 상세히 파악해서 접종계획 수립 시 반영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외교부는 백신 접종이 진행 중인 나라의 실상을 빠짐없이 수집해서 주기적으로 관계부처와 공유해 달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또 "코로나19 대유행으로 한시가 급한 유럽 여러 나라에 대해 일부 제약회사가 백신 공급을 줄이면서 접종이 차질을 빚고 있다"며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까지 나섰지만 상황은 크게 달라지지 못했다"고 걱정했다.


이어 "세계 코로나19 백신 시장은 철저하게 공급자가 우위에 서 있는 것이 현실이다. 우리가 계약을 맺은 5600만명분의 백신도 국내에 도착해야 안심할 수 있다"며 "정부는 백신 계약의 이행상황을 지속 점검하고, 약속된 분기내에서도 가급적 이른 시일 내에 도입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특히 "세계적인 의약품 생산 역량과 설비를 갖춘 우리 바이오·제약 산업의 강점을 최대한 활용해 백신을 보다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