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갤럭시S21 시리즈 써보니…렌즈 바꿔가며 찍는 재미 쏠쏠

수정 2021.01.18 10:29입력 2021.01.18 10:29

개선된 카메라 기능…망원-초광각 렌즈로 원거리-근거리 모두 선명
사물·공간 장면별 최적 촬영…음식은 더 맛있게, 인물은 더 부각되게
충전기·이어폰 빠지고 사양 일부 낮아졌지만 저렴해진 가격이 상쇄

갤럭시S21 시리즈 써보니…렌즈 바꿔가며 찍는 재미 쏠쏠 갤럭시S21과 갤럭시S21 울트라 후면 모습. 전작보다 후면 디자인 크게 개선했고 카메라가 측면과 연결되면서 덜컹거리는 현상도 다소 완화됐다.

갤럭시S21 시리즈 써보니…렌즈 바꿔가며 찍는 재미 쏠쏠 갤럭시S21 울트라 팬텀 블랙. 카메라와 후면 모두 무광 블랙 색상으로 일치시켜 세련된 인상을 준다. 후면 소재는 고릴라 글래스 빅터스다.

갤럭시S21 시리즈 써보니…렌즈 바꿔가며 찍는 재미 쏠쏠 갤럭시S21 팬텀 바이올렛. 측면엔 로즈골드, 후면은 바이올렛 색상으로 카메라 디자인과 색상이 조화롭다. 여성들이 한 손에 쥐기에 편한 6.2인치다.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스마트폰 카메라가 디지털카메라를 대체한 지는 꽤 오래됐지만 갤럭시S21을 쓰다보면 더더욱 디카 꺼낼 일이 줄어들 것 같다. 망원·광각·초광각 렌즈를 바꿔가며 찍을 수 있는 다양한 기능들로 무장했기 때문이다.


갤럭시S21는 후면 카메라와 측면 프레임이 연결돼 신선하다는 점이다. 후면에는 갤럭시노트20와 같은 무광 헤이즈 소재를 입혀 지문이 덜 묻어난다. '플래그십=유리 후면'이라는 공식을 깨고 갤럭시S21은 플라스틱 소재를 택했는데 고릴라 글래스 빅터스를 적용한 울트라 모델과 나란히 놓고 볼 땐 구별하기가 어려웠다. 소재를 바꿨음에도 무게는 전작보다 6~14g 무거워졌다.

갤럭시S21 시리즈 써보니…렌즈 바꿔가며 찍는 재미 쏠쏠 갤럭시S21 울트라는 6.8인치에 전후면 모두 고릴라 글래스 빅터스를 적용했다,

갤럭시S21 시리즈 써보니…렌즈 바꿔가며 찍는 재미 쏠쏠 갤럭시S21과 갤럭시S21 울트라 전면 모습.


갤럭시S21과 울트라 모델을 며칠간 사용해봤더니 카메라 기능이 가장 만족스러웠다. 근거리 사물은 접사로, 먼 거리는 줌을 당겨도 선명한 사진이 찍혔다. 이번에 도입된 '디렉터스 뷰' 기능은 동영상을 찍을 때 멀티 카메라의 앵글을 동시에 보여줘 찍고싶은 렌즈를 선택할 수 있고 전후면 카메라 동시 촬영도 가능하다.


울트라 모델의 경우 초점이 잘 맞지않는 단점이 있었지만 갤럭시S21부터는 자동으로 초광각으로 바뀌면서 가까운 사물까지 선명히 찍혔다. 접시 맨 앞에 놓인 딸기, 접시 뒤에 놓인 포크에 각각 초점을 맞췄을 때 사진 결과물이 확연히 달라졌다. 줌 배율을 높일수록 손떨림이 민감해지는 단점을 해소해주는 ‘줌 락’ 기능은 20배 줌에서도 흔들림을 잡아줘 먼 곳을 당겨 찍을 때 유용했다.

갤럭시S21 시리즈 써보니…렌즈 바꿔가며 찍는 재미 쏠쏠 딸기가 담긴 접시를 갤럭시S21 울트라(왼쪽)와 갤럭시S21으로 촬영한 사진.

갤럭시S21 시리즈 써보니…렌즈 바꿔가며 찍는 재미 쏠쏠 갤럭시S21 울트라(왼쪽)와 갤럭시S21(오른쪽)으로 촬영한 이케아 매장

갤럭시S21 시리즈 써보니…렌즈 바꿔가며 찍는 재미 쏠쏠 갤럭시S21 울트라(왼쪽)와 갤럭시S21(오른쪽) 야간모드로 촬영한 연남동의 한 가게 외관.

갤럭시S21 시리즈 써보니…렌즈 바꿔가며 찍는 재미 쏠쏠 갤럭시S21 울트라(왼쪽)와 갤럭시S21(오른쪽) 야간모드로 골목을 촬영한 사진.


사물과 공간을 인식해 장면별 최적 촬영을 골라주는 기능 덕분에 음식은 더 맛깔나게, 집은 더 따뜻해보이게 찍혔다. 이케아 매장에서 쇼룸을 찍었을 때는 ‘집’으로 인식했고 조화는 ‘꽃’으로 인식해 색감이 자연스럽게 바뀌었다. 인물사진 기능도 개선됐는데 쇼룸의 인형이나 컵에 초점을 맞추고 찍었더니 배경이 흐릿해져 심도가 깊어진 것 같은 느낌을 줬다. 야간모드로 화려한 색감의 베트남 음식점을 촬영했을 때 갤럭시S21에서도 선명한 사진을 얻을 수 있었다.


갤럭시S21 시리즈 써보니…렌즈 바꿔가며 찍는 재미 쏠쏠 갤럭시S21 야간모드로 촬영한 베트남 음식점 외부 모습

갤럭시S21 시리즈 써보니…렌즈 바꿔가며 찍는 재미 쏠쏠 갤럭시S21 울트라 인물사진 모드로 촬영한 인형


실험 기능으로 추가된 '개체 지우기' 기능도 유용하다. 촬영한 사진을 편집할 때 상단에서 '실험실' 기능을 활성화 한 후 하단에서 지우개 모양을 누르면 지우고 싶은 행인이나 사물을 없앨 수 있다. 터치만 하면 영역이 자동으로 설정되는데 피사체의 선이 또렷할수록 잘 식별해낸다. 다만 지운 후 배경이 흐릿해지거나 뭉개지는 경우가 많아 좀 더 기능 개선이 필요해보인다.


갤럭시S21 시리즈 써보니…렌즈 바꿔가며 찍는 재미 쏠쏠 명동 롯데백화점에서 촬영한 사진에서 오른쪽 행인을 개체지우기로 지웠더니 건물이 흐릿해졌다.


갤럭시S21은 디스플레이 주사율과 블루스크린을 자동으로 조절 기능 덕분에 눈의 피로가 덜하다. 전작은 주사율을 60㎐나 120㎐중 하나만 선택할 수 있고 배터리가 빨리 소모됐지만 이번 시리즈는 콘텐츠에 맞게 주사율을 바꿔준다. 갤럭시S21은 48~120㎐, 울트라 모델은 10~120㎐로 조정된다. 블루스크린을 조절해주는 ‘편안하게 화면보기’를 활성화하면 잠들기 전에 스마트폰으로 동영상을 봐도 화면이 노르스름해져 눈에 부담이 덜했다.


갤럭시S21과 S21+는 전작보다 램과 디스플레이 하향됐다. 이번 시리즈부터는 충전기·이어폰 대신 케이블만 제공돼 충전기는 별도 구매해야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작보다 25만원 가량 저렴해진 가격은 빠진 부분들을 상쇄하기에 충분하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