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연경 "도쿄 올림픽 기대 내려놨다"

수정 2021.01.17 18:58입력 2021.01.17 18:50
김연경 "도쿄 올림픽 기대 내려놨다" 18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와 화성 IBK 기업은행 알토스의 경기에 뛴 김연경 선수. 사진출처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여자 배구 대표팀의 여제 김연경(33·흥국생명)이 도쿄하계올림픽 개최에 관한 기대감을 내려놓았다고 밝혔다.


김연경은 17일 화성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IBK기업은행과 경기를 마친 뒤 도쿄올림픽에 관한 질문에 "열리면 매우 좋겠지만, 어느 순간부터 기대감이 떨어졌다"라며 "지난해부터 큰 기대를 할수록 실망감이 커지더라. 솔직히 지금은 (도쿄올림픽 출전 기대감을) 내려놓은 상황"이라고 답했다.

이어 "현재도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지지 않았다"라며 "큰 기대를 걸지 않고 그저 기다리는 중"이라고 했다.


앞서 김연경은 지난해 1월 도쿄올림픽 아시아예선에서 복근이 찢어지는 부상을 안고도 진통제를 맞으며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이끌었다.

한편 도쿄올림픽은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1년 연기됐으며 올해도 정상 개최 여부가 불투명하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