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강원 고성 해변서 떼죽음 당한 매오징어…무슨 일이

수정 2021.01.14 17:13입력 2021.01.14 17:13

전문가 "해수 뒤집히는 용승현상 때문"

강원 고성 해변서 떼죽음 당한 매오징어…무슨 일이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수심 200∼600m의 깊은 바다에 사는 매오징어가 강원 고성군의 한 해변에서 떼죽음을 당한 채 발견됐다.


14일 고성군 토성면 봉포리 지역 주민들과 관광객들에 따르면, 이날 백사장에서 엄청난 양의 작은 오징어 떼가 발견됐다.

이날 오전 4~5㎝의 작은 오징어가 봉포항에서 청간정 인근에 이르는 500여m 구간의 백사장으로 밀려나와 있었다.


이를 발견한 주민들과 관광객들은 "이 같은 모습은 처음 본다"며 신기해했다. 바구니 한가득 오징어를 주워가는 주민들도 있었다.

특히 청간정콘도 앞 해변에는 다른 곳보다 많은 양이 오징어들이 모여 있었다.


이날 발견된 오징어는 오징어 새끼가 아닌 매오징어로, 깊은 바다에 살며 성어가 돼도 크기가 약 7㎝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원 동해안에 매오징어 떼가 나타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3년 12월 속초해변에서도 유사한 사례가 있었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현상에 대해 "해수가 위에서 아래로 뒤집히는 용승현상 때문에 수온과 기압의 급격한 변화를 견디지 못하고 폐사해 해안가로 밀려왔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