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임상2상 결과 회복기간 단축·중증 54% 감소"

수정 2021.01.13 18:24입력 2021.01.13 18:13

셀트리온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환자 치료제(CT-P59) 임상 제2상 결과 입원 치료가 필요한 중증 환자 발생률을 전체 환자에서는 54%, 50세 이상 중등증 환자에서는 68%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3일 공시했다. 또 임상시험용 의약품 투약 후 발생한 중대한 이상반응, 사망 및 투약 후 발생한 이상반응으로 인한 연구 중단된 사례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했다. 셀트리온은 전반적으로 CT-P59 치료군에서 안전성 평가의 특이사항이 나타나지 않아 안전성을 증명했다고 부연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