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美 메릴랜드주, 한국산 진단키트 결함 교체 보도에 "FDA 기준 따른 업그레이드"(종합)

최종수정 2020.11.21 22:58기사입력 2020.11.21 18:00
美 메릴랜드주, 한국산 진단키트 결함 교체 보도에 "FDA 기준 따른 업그레이드"(종합) 한국 검사키트를 구매한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 부부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미국 메릴랜드주가 한국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진단 키트를 구매했다가 제품 결함으로 한 달여 만에 이를 교체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메릴랜드주는 그러나 제품 결함이 아닌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추후 제시한 조건에 따라 진단 키트를 업그레이드한 것이라고 전했다.


WP는 이날 메릴랜드주가 지난 4월18일부터 두 차례에 걸쳐 한국 랩지노믹스가 만든 코로나19 진단키트 '랩건' 50만회 검사분을 배송비 포함 946만달러에 구매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미국은 진단키트 부족 상태였으므로 '한국 사위'로 알려진 래리 호건 주지사는 이를 대대적으로 알리기도 했다.

메릴랜드는 검사 처리를 ICMD와 CIAN 등 연구소 2곳에 의뢰했으며 ICMD는 해당 키트에 문제점이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WP는 보도했다. 또 메릴랜드 주정부가 추가로 250만달러를 들여 FDA가 승인한 내용과 일치하는 새로운 랩건 50만회분을 5월21일부터 받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WP는 주정부가 진단 키트 교체 사실을 공개하지 않았고 주의회 의원들 질의에도 성실하게 답변하지 않았으며 호건 주지사도 결함 시정이 아니라 키트를 업그레이드했다는 식으로 반응했다고 비판했다. 랩건은 6월10일께부터 검사 현장에 활용돼 현재까지 75%인 37만5000회분이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메릴랜드주는 처음 랩건을 들여온 4월엔 미국에서 진단 키트가 매우 부족했으며 FDA 역시 진단키트에 대한 명확한 기준을 제시하기보다 주정부의 재량권을 어느 정도 인정하던 시기였다고 설명했다. 이에 어렵게 한국 랩지노믹스 물량을 확보했으나 이후 FDA가 4월30일 랩건 키트에 최종적으로 승인한 기준에 따르면 이미 공수한 키트로는 검사 시간이 많이 걸리는 문제점이 발견됐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기존 키트를 반환하고 FDA 기준에 맞춘 새 키트를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제품 결함이 아니었다는 설명이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