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유시민 "김정은, 소설 '광장' 읽어봤으면…거의 예언서"

최종수정 2020.11.21 16:52기사입력 2020.11.21 16:25
유시민 "김정은, 소설 '광장' 읽어봤으면…거의 예언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 출처 =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 유튜브 '알릴레오 시즌 3' 캡처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언급하며 고(故) 최인훈의 소설 '광장'을 봤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20일 도서 비평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시즌 3'에서 "(최인훈 소설 '광장'의) 북한에 대한 묘사는 인간의 개별성을 말살하는 시스템과 문화, 관습에 관한 이야기"라며 "김정은 위원장도 이 소설을 봤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그들의 얼굴에는 아무 울림도 없었다. 혁명의 공화국에 사는 열기 띤 시민의 얼굴이 아니었다'라는 소설 '광장'의 구절에 대해 "거의 예언서"라고 말했다.


이어 "남한은 자기가 마음먹으면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자기 개별성을 살려 나갈 수 있는 체제"라며 "심지어 부패하고 싶은 사람은 부패할 자유도 있는 자유로운 광장"이라고 말했다.

한편 유 이사장은 최 작가가 현대사 최고의 명문장으로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심판 선고 주문 '피청구인 대통령 박근혜를 파면한다'를 뽑은 것을 두고 "우리 현대사에 그렇게 많은 국민들이 문장을 통째로 외우는 경우가 별로 없다"라며 동의했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