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2020국감]추미애 "윤 총장 국감 발언은 일부 반민주적"

최종수정 2020.10.26 16:54기사입력 2020.10.26 16:54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국민에게 전한 일부 말에 대해 "바람직하지 않고 반민주적이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추 장관은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한민국 검찰은 윤석열과 한동훈, 박찬호의 검찰이냐"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이날 박 의원은 검찰 인사와 관련해 "윤석열 총장에게는 한동훈, 박찬호만 있느냐"며 "전국의 수많은 검사들은 안 보이는 것이냐"고 질의했다. 이에 추 장관은 "검찰총장은 검찰 전체의 조직이 인권과 정의를 세우기 위해 거듭나야 한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총장이 (국감에서) 국민들에게 전하는 말이 일부는 바람직하지 않고 반민주적이라 유감스럽고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윤 총장의 정치적 발언에 대해서도 "상당히 신중치 못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 총장은 지난 국감에서 정치 관련 물음에 부인하지 않았다"며 "정치적 중립성을 지켜야하는 사람으로서 검찰 조직 전체가 의심 받을 수 있는 상황이 됐다"고 언급하자 "상당히 신중치 못한 발언"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윤 총장은 지난 대검 국감에서 "(봉사) 방법에 정치도 들어가느냐"는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그건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즉답을 피한 바 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